이테크건설, 1Q 매출 3261억원...수주잔고 2조9000억원

[아이투자 서정민 데이터 기자]
- 1분기 매출 3,261억원, 전년 대비 20.7% 하락
- 영업이익 203억원, 당기순이익 112억원
- 1분기 기준 건설 수주잔고 2.9조…올해도 성장세 기대
이테크건설(대표 이복영, 안찬규)이 올해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20.7% 감소한 326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03억원으로 전년 대비 40.5%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112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2.7% 줄었다. 그러나 수주잔고는 3조에 육박하는 등 성장세는 이어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테크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2~3분기에 예정됐던 신규수주가 하반기에 집중됨에 따라 올해 연초에 매출이 제한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일반적으로 수주 이후에 3~6개월 이후에 매출이 발생하기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올 하반기 공사가 본격적으로 착수됨에 따라 매출성장이 기대되고 있다”며 “지난해에 이어 플랜트와 토건 등 건설사업이 안정적인 수주를 바탕으로 견고한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사업부별로 플랜트사업의 매출은 1289억원으로 전년 대비 39.4%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은 38억원으로 전년 대비 5.6% 증가했다. 토건사업의 매출은 807억원으로 전년 대비 7.6%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41억원으로 105% 급증했다. 발전에너지 사업의 매출은 1216억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으나 SMP 등 가격하락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45.4% 감소한 179억원에 그쳤다.



이테크건설 안찬규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하여 현장에 영향을 받지 않을까 우려했으나 아직까지는 큰 차질 없이 잘 진행중”이라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여파는 최대한 줄이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올해 가이던스로 제시한 매출 목표수준 1조7400억원과 신규수주 2조1600억원은 달성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2020년에는 성장뿐 아니라 안정적으로 이익을 확대하는 더 노력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테크건설은 2018년에 베트남으로부터 3300억원 규모의 효성 폴리프로필렌 생산공장 건설공사를 수주 한 데 이어 지난해 말에 또 다시 3600억원 규모의 프로필렌과 에틸렌 생산공장 건설공사를 수주하면서 해외시장 확대에 가속이 붙고 있다. 올해도 국·내외의 플랜트 시장 성장세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한편, 이테크건설은 플랜트 사업의 강자로, 해외에 4개 국가에 지사(법인)를 두고 해외건설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주거브랜드 더리브(THE LIV)를 앞세워 건설.토건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06 / 01 10 : 05 현재

이테크건설 016250

81,200원 ▼ 4,000 원, ▼ 4.69 %

주식MRI 분석전체 보기

투자매력도 별점 종합점수
밸류에이션 offoffoffoffoff

9점

/ 25점 만점

경제적 해자 ononoffoffoff
재무 안전성 onononoffoff
수익 성장성 onoffoffoffoff
현금 창출력 onononoffoff
* 주식MRI 우량 기업 기준 : 최소 15점 이상
* 상장 및 분할 후 3년 미만인 기업은 분석 기간이   짧아 실제 기업 내용과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20200506_부크온_주식고수들이 더 좋아하는 대체투자190110_배당주클럽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