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최대주주 변경 이슈에도 사업 차질 없을 것”-삼성

삼성증권은 3일 KT의 최대 주주가 국민연금에서 현대차그룹으로 변경된 것에 대해 주주변경 이슈와는 별개로 추진 중인 사업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만5000원을 그대로 유지했다. 전 거래일 종가는 3만7000원이다.

전날(2일) KT는 최대 주주가 국민연금공단에서 현대차그룹으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기존 최대 주주였던 국민연금이 지분 일부를 매각하면서 보유 지분율이 7.51%로 하락했고, 이에 따라 2대 주주였던 현대차그룹(7.89%)이 1대 주주가 됐다.

최민하 연구원은 “현대차그룹은 현대자동차가 4.75%, 현대모비스가 3.14%의 KT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며 “지난 2022년 9월 KT와 현대차그룹은 지분(자사주) 교환으로 상호 주주가 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KT 전신인 ‘한국통신공사’에서 지난 2002년 8월 민영화된 이후, 국민연금이 2003년 8월부터 지분율에 변동은 있었지만 KT의 최대 주주 지위를 유지했었다”면서 “지분 변동 공시에도 현대차그룹이 바로 KT의 법적 최대 주주가 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KT는 기간통신사업자로 최대 주주 변경 시 정부 심사를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전기통신사업법 제10조, 제18조에 따라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익성 심사 및 과기정통부 장관의 인가 절차가 필요하다고 짚었다.

그는 “기간통신사업자의 최대 주주가 되면 그 사실이 발생한 날부터 30일 이내에 과기부 장관에게 신고해야 하며, 심사 및 인가에 통상 3개월 정도가 소요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대 주주가 된 현대차그룹과 2대 주주인 국민연금 간의 지분율 차이가 현재 기준 0.34%로 크지 않아 관련 절차가 완료되기 전에 지분율이 달라질 경우 최대 주주 변경을 위한 절차가 불필요하게 될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1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목록


04 / 12 15 : 20 현재

KT 030200

34,600원 ▼ 800 원, ▼ 2.26 %

주식MRI 분석

투자매력도 별점 종합점수
밸류에이션 onoffoffoffoff

14점

/ 25점 만점

경제적 해자 onoffoffoffoff
재무 안전성 ononononoff
수익 성장성 onononoffoff
현금 창출력 ononononon
* 주식MRI 우량 기업 기준 : 최소 15점 이상
* 상장 및 분할 후 3년 미만인 기업은 분석 기간이   짧아 실제 기업 내용과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20240405_부크온_예측투자

제휴 및 서비스 제공사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