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티빙-웨이브 합병시 시너지…목표가↑”-하나

하나증권은 30일 CJ ENM에 대해 ‘티빙’과 ‘웨이브’간 합병이 성사되면 양 사 모두 지금보다 좋아질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9만원에서 9만8000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전 거래일 종가는 8만400원이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CJ ENM과 SK스퀘어는 자사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서비스인 티빙과 웨이브를 합병하는 양해각서(MOU)를 내달초 체결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이기훈 연구원은 “합병이 되면 가입자는 증가하고 콘텐츠 제작 원가는 절감된다”면서 “높아진 점유율로 인해 가격 인상이 제한될 가능성이 높지만, 부차적인 이슈”라고 말했다.



그는 “합병이 성사되기 까지 넘어야 될 난관이 많다”면서 “우선 웨이브의 재무적투자자(FI)인 미래에셋벤처투자의 PE본부와 사모펀드 운용사 SKS프라이빗에쿼티가 발행한 20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의 만기가 다가오는데, 누적된 적자로 해결 방법이 쉽지 않다”고 밝혔다.

또 공정거래법상 지주사는 비상장 자회사 및 손자회사의 지분을 40% 이상 보유해야 하는데, CJ ENM이 합병 후 지분율 40%를 유지하려면 상당한 추가 자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연구원은 “이미 내년부터 상당한 적차 축소가 전망되는 티빙이기에 기업 가치나 합병 비율에 있어 웨이브측의 어느 정도 양보가 필요할 수밖에 없다”면서 “합병 후 점유율이 30% 이상으로 높기 때문에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도 통과해야 한다”고 짚었다.

그는 “CJ ENM의 2조원이 넘는 순차입금에 대한 개선 방안들도 현실화된다면 상당한 잠재력이 있다”며 “CJ ENM은 넷마블 지분을 담보로 한 교환사채 발행과 피프스 시즌의 일부 지분 매각 혹은 SI 투자 유치에 대한 가능성도 보도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빌리프랩 지분 매각까지 감안하면 최대 1조~1조5000억원 수준의 재무구조 개선이 가능하고, 실적 측면에서는 내년 하반기부터 온기 반영될 티빙 가격 인상과 미국 제작사들의 편성 정상화가 반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1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02 / 23 16 : 02 현재

CJ ENM 035760

82,900원 ▲ 1,500 원, ▲ 1.84 %

주식MRI 분석

투자매력도 별점 종합점수
밸류에이션 ononononon

13점

/ 25점 만점

경제적 해자 onoffoffoffoff
재무 안전성 onononoffoff
수익 성장성 offoffoffoffoff
현금 창출력 ononononoff
* 주식MRI 우량 기업 기준 : 최소 15점 이상
* 상장 및 분할 후 3년 미만인 기업은 분석 기간이   짧아 실제 기업 내용과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20240125_부크온_현명한투자자20240123_부크온_워렌버핏재무제표

제휴 및 서비스 제공사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