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주, 2012년처럼 갈 수 있다- 하나증권

하나증권은 24일 올해 시멘트 업종에 대해 과거 2012~2013년처럼 주택주는 하락했지만, 시멘트주는 상승했던 것과 유사할 수 있다는 리포트를 내놓았다.

김승준 연구원은 리포트에서 2012~2013년 주택은 미분양PF 리스크로 인한 이익이 감소(적자)로 주가가 크게 하락하는 반면, 시멘트 주가는 가격 상승에 따른 이익 증가(+턴어라운드)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2009년 67,500원이었던 시멘트 가격이 2011년 3월 52,000원으로 하락했다가, 2011년 6월 67,600원, 2012년 2월 73,600원, 2014년 5월 75,000원으로 상승했다. 결과적으로 시멘트사의 이익이 2012~2014년에 증가하면서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것.

올해 역시 당시와 유사할 것으로 예측됐다. 김 연구원은 주택은 원가 상승 및 미분양 증가에 따른 부담으로 이익이 감소할 것으로 추정되는 반면, 시멘트는 가격 상승에 따라 이익이 증가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시멘트 가격은 2021년 7월 78,800원에서 2022년 2월 92,400, 2022년 11월 105,400원으로 상승했다. 작년 11월 상승분이 올해 온기 반영되는 해로, 작년 대비 ASP 10% 이상 상승할 것으로 추정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 실적 감소에 따라 주가가 하락한 만큼, 올해는 실적 증가에 따른 주가 상승을 기대해볼 수 있다며 특히 쌍용C&E는 올해 40% 이상 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아세아시멘트는 올해 16%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김 연구원은 이익 추정은 유연탄 가격이 올해 200달러로 수입하는 것으로 보수적으로 가정했다면서도 올해 유연탄 가격은 대체재인 천연가스 가격 하락과 기대 이하의 중국 리오프닝 효과로 하락하고 있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결국, 유연탄 가격의 하락은 추가적인 이익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이에 따른 기대 이상의 실적 증가는 주가 상승의 트리거가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종목별 투자의견은 밝히지 않았다.

다음은 하나증권이 분석한 올해 시멘트 회사들의 실적 추정치로 매출액보다 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06 / 02 11 : 04 현재

쌍용C&E 003410

5,800원 ▼ 10 원, ▼ 0.17 %

주식MRI 분석

투자매력도 별점 종합점수
밸류에이션 onoffoffoffoff

11점

/ 25점 만점

경제적 해자 ononoffoffoff
재무 안전성 ononoffoffoff
수익 성장성 ononoffoffoff
현금 창출력 ononononoff
* 주식MRI 우량 기업 기준 : 최소 15점 이상
* 상장 및 분할 후 3년 미만인 기업은 분석 기간이   짧아 실제 기업 내용과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20230515_부크온_투자인생복리

제휴 및 서비스 제공사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