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아내) 2023-02-28


시장 지수 및 투자 실적 비교
펀드(아내)
지수:
2022-12-31
2023-02-28
변동 (연간)
연 수익률
지수 대비
Kospi:
2,236.40
2,412.85
176.45
7.9%
6.1%
-1.8%
Kosdaq:
679.29
791.60
112.31
16.5%
-10.5%
지수:
2023-01-31
2023-02-28
변동 (월간)
월 수익률
지수 대비
Kospi:
2,425.08
2,412.85
-12.23
-0.5%
2.8%
3.3%
Kosdaq:
740.49
791.60
51.11
6.9%
-4.1%

1. 20232월 평가
2월 시장은 중반까지는 외국인이 1월에 이어 매수세를 유지하면서 시장이 강세를 유지했으나 이후 매도금액이 더 많아지면서 시장은 약세로 전환되었습니다. 달러 대비 원화가치도 약세로 바뀌면서(*) 시장의 이런 추세를 강화시키는 모양입니다.
* 1/31, 1,231.90 -> 2/28, 1,322.60

Kospi시장 매매 주체 2023-01-01 ~ 2023-02-28 (단위: 조원)
 
2020
2021
2022
20231
2/1~14
2/15~2/28
외국인
-24.9
-22.5
-9.3
6.4
1.9
-1.5
국내기관
-22.9
-36.3
-11.8
-0.1
-2.6
-0.7
개인
45.4
62.2
20.8
-6.2
0.5
1.9

시장이 옆으로 기는 횡보장이 벌어지면서 개별 종목에 관심을 갖는 투자자가 늘어났을 테고 때마침 실적을 공시하는 시기와 맞물려 제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들도 투자자들의 눈길을 끄는 느낌인데요. 이런 제 생각은 보유 주식들 중 일부지만 거래량이 늘어나면서 주가도 제법 오른 것에 근거를 둡니다.

2월말 현재 시장은 7.9% 올랐고 펀드(아내)6.1% 오르는 데 그쳐 시장에 1.8% 뒤지고 있습니다. 2월 시장이 소폭(- 0.5%) 하락했음에도 펀드(아내)의 평가수익률은 제법(+ 2.8%) 늘어나면서 시장과의 마이너스 괴리율을 많이 줄였습니다.

아래 3항에서 언급했지만 가치에 비해 싼 주식들에 유리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작은 주주운동이 있었던 일신방직은 회사 측에서 일반 주주들의 의견을 반영해서 배당금을 늘리고 자사주 공개매수와 자사주 일부를 소각한 것은 의미 있는 일입니다.

의무공개매수제도는 아직 제도화되지 않았지만 M&A가 진행 중인 오스템 임플란트에스엠의 매수자 측에서 일반 주주가 보유한 주식을 대주주 양도가와 동일한 가격으로 공개매수한 사례 역시 같은 맥락에서 좋은 현상으로 봅니다. 올해 제 포트폴리오가 시장 수익률에 뒤질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이겠다고 하면서도 은근히 기대했던 상황이 전개될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갖게 합니다.

2. 보유주식 현황 (2023-02-28)
- 매매: 없었습니다.


보유 주식 평가
보유 비중
평가손익률
처분 손익
수 량
매수단가
매 수 금 액
현재가
평가 액
메가스터디
2,700
12,015
32,439,820
11,820
31,914,000
11.6%
-1.6%
 
미창석유
350
73,205
25,621,908
71,100
24,885,000
9.1%
-2.9%
 
부국증권
700
23,889
16,721,963
20,000
14,000,000
5.1%
-16.3%
 
부국증권()
1,000
21,950
21,950,000
18,450
18,450,000
6.7%
-15.9%
 
삼성카드
300
29,554
8,866,320
30,700
9,210,000
3.4%
3.9%
 
영원무역홀딩스
180
43,338
7,800,888
69,100
12,438,000
4.5%
59.4%
 
조선내화
250
80,700
20,174,880
80,900
20,225,000
7.4%
0.2%
 
지투알
5,000
6,863
34,316,970
6,210
31,050,000
11.3%
-9.5%
 
진양홀딩스
11,000
3,665
40,315,000
3,240
35,640,000
13.0%
-11.6%
 
코리안리
3,600
7,483
26,938,200
8,160
29,376,000
10.7%
9.0%
 
한국자산신탁
5,000
3,832
19,160,350
2,990
14,950,000
5.4%
-22.0%
 
KPX홀딩스
300
63,500
19,050,000
54,400
16,320,000
5.9%
-14.3%
 
SNT홀딩스
1,000
13,829
13,828,584
15,710
15,710,000
5.7%
13.6%
 
현금 (R/P)
 
 
555,547
 
555,547
0.2%
0.0%
1,360

 
 
287,740,430
 
274,723,547
100.0%
-4.5%
1,360
기초:
258,988,751
평가손익률:
6.08%
주식:
99.8%
평가손익금:
15,734,796
현금:
0.2%
종 목
수 량
단 가

수수료
금 액
정 산
잔 액

예탁금 이자
1,360
1
1,360
0
1,360
1,360
555,547
이자

3. 12월 결산법인의 실적 및 배당 공시 그리고……
책에서 만났던 어느 대가는 포트폴리오를 1년에 한번만 확인하면 된다고 하던데, 저는 그 정도로 느긋하지는 못해서 연말 그리고 분기 실적은 꼭 챙겨봅니다. 따라서 지금처럼 12월 결산법인들의 실적과 배당금을 공시할 때는 평소와 달리 하루에도 몇 차례나 전자공시시스템(DART)을 들락거리게 되는데요.

관심 종목들이 어떤 성과를 만들어냈는지 주주들에게 배당금은 얼마나 집행하기로 결정했는지 확인하고 필요하면 회사에 전화해서 궁금증을 해결하기도 합니다. 평소 게으른 저와 달리 제법 부지런을 떨게 되죠^^

포트폴리오에 들어 있는 주식 중 아직 공시하지 않은 (몰지각한)기업 몇 곳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기업들이 2022년 실적과 지급할 배당금을 공시했습니다. 이들 중 특이했던 기업과 사건을 정리해봅니다.

2/3, 부국증권 실적 공시
4분기 실적(순이익: 70 -> 51)은 예상했던 것보다 조금 나빴지만, 여전히 너무 쌉니다. 아직 PF 부실 위험이 가시지 않았기 때문일까요? 아님, 악재에는 민감하고 호재에는 둔감한 가치주의 숙명인가요?

2/6, 텔코웨어 실적 및 배당 공시
서프라이즈! – 2/27 주가 9,150원 기준
- 순이익: 39(3분기까지 – 29)/ 3분기 현재 순현금 683/ 시총: 515자사주 차감
- 배당금 증액: 500 -> 600
- PER: 13.20 / PBR: 0.46 / PDR: 6.6%

2/6, 코텍 실적 및 배당 공시
- 순이익: 290(전기: - 134)/ 시총: 1,517자사주 차감 – 2/27 주가 10,620원 기준
- 배당금: 0 -> 250
- PER: 5.23 / PBR: 0.47 / PDR: 2.4%

2/6, 농심홀딩스 배당 공시
- 배당금 증액: 2,000 -> 2,500 / 2004년부터 2021년까지 매년 2,000원씩 정액 배당했음
* 드디어 배당금 증액이 시작되었을까요?

2/7 서원인텍 배당 공시
- 배당금 증액: 350 -> 400
- 3분기 현재 순현금 1,292/ 시총: 1,096– 2/27 주가 5,890원 기준
* 2/17, 실적 공시
- 순이익: 232(전기: 166)
- 성과급 집행 등으로 4분기 순이익은 – 5

2/8, 지투알 실적 및 배당 공시
- 순이익: 175(전기: 173)/ 시총: 1,006자사주 차감 – 2/27 주가 6,210원 기준
- 배당금 증액: 350 -> 400
* 2/8 장 마감 후 실적을 공시한 탓에 2/9 주가에 반영되었는데 장중 주가가 7,250(+ 21.9%)까지 오르면서 거래량도 크게 늘었지만 종가는 6,360(+ 6.9%).
- 2/9 몇 개 계좌에서 소량 매도했고 2/10 하락한 주가에 재매수함으로써 보유단가를 낮췄음

2/9, 국도화학 자사주 매수 공시
- 150,000(발행주식 9,010,616주의 1.665%) /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사주: 520,082(5.77%)
* 2/22, 배당 공시: 실적은 1/26 공시, 주주 정보 제공이 빠른 기업
- 배당금 감액: 2,200 -> 1,400(3.1%, 118.87)
* 자사주 매수금(62.9)과 배당금 집행액(118.9)을 합한 금액(181.8)이 전기 배당금(190.1)보다 조금 적지만 나쁘지 않은 결정으로 판단함
- 2022 11월에도 자사주 150,000(@44,448) 66.67억 매수했음

2/13, GS 실적 및 배당 공시
- 순이익: 24816/ 시총: 4428– (미미한)자사주 차감
- 배당금 증액: 2,000 -> 2,500배당정책: 개별 재무제표 기준 40% 이상 하겠다는데, !

2/14, (3월 결산법인)신영증권 3분기 분기보고서 공시
- 순이익: 256올해 순이익을 전기와 같은 892억을 기대하고 있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남은 4분기에 736억이 필요합니다. 현실적으로 어려운 수치지만, 어쨌거나 전기 실적을 기준으로^^
- PER: 5.15 / PBR: 0.32 / PDR: 6.8%

2/15, 삼영무역 실적 및 배당 공시
- 순이익: 530(전기 403)/ 시총: 2,274자사주 차감 – 2/27 주가 12,900원 기준
- 배당금 증액: 550 -> 600예정했던 그대로
- PER: 4.29 / PBR: 0.49 / PDR: 4.7%

2/16, 코리안리 실적(개별: 연결 실적 공시는 2/21) 및 배당 공시
- 순이익: 1,578(전기: 1,533/ 4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엄청 좋았음)
- 배당금 감액: 525 -> 430무상 20%만큼 줄인 듯, 실망했음

2/17, 한양이엔지 실적 및 배당 공시
- 순이익: 712(전기: 458)
- 배당금 증액: 550 -> 600예상했지만 700원은 했어야 함!

2/20, 조선내화 실적 및 배당 공시
- 순이익: 470(전기 343)
-> 4분기 영업이익 – 7/ 영업외이익 88배당금이 전기와 동일한 이유?
- 배당금 유지: 4,500

2/22, 메가스터디 배당 공시
- 순이익: 아직 실적 공시는 하지 않았지만 작년과 비슷한 250억 예상
- 배당금 증액: 600 -> 1,050~ !
- 2/1 배당 증액을 건의하는 전화를 했었기에 바로 회사에 전화해서 고마운 마음을 전달했음

2/20, 일신방직 주주운동에 대한 주주를 배려하는 몇 가지 공시
- 영업이익 - 160 / 순이익: 1,127- 부동산 처분이익
- 액면 분할: 5,000 -> 500
- 자사주 소각: 72,000(발행주식의 3.0%) – 현재 121,237주 보유 중
- 자사주 취득: 134,000(5.7%, 2023-04-24~05-12) – 2개월 후 공개매수(@150,000) 재미있네요^^
- 배당금 증액: 5,000(전기: 3,000)
* 영향을 받은 일부 가치주들의 주가가 일시적이나마 꿈틀대는 모습을 보였는데, 장기적으로 가치주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합니다. 느리지만 개선은 이루어지고 있으니까요.

2/23, 한국은행 기준금리 3.5% 동결 결정
- 이자 부담, 특히 고금리를 부담하는 것이 약자라는 점에서 높은 금리는 바람직하지 않지만……
- 이미 선진국인 우리나라 경제성장율은 3%를 넘기기 어렵다는 점에서도 그렇고……
- 2008년 금융위기도 그랬지만 작금의 고금리와 긴축에 따른 문제는 미국이 저지르고 피해는 우리가 보는 느낌입니다. 그래서 통화 정책을 결정하는 한국은행의 합리적인 판단이 중요합니다.


4. 마무리
부크온출판사에서 다음 달 출간 예정인 어마어마한 책이 있습니다. 추천사를 의뢰받고서 편집 중인 원고로 일독했는데, 인용된 글 중에서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큰 교훈이 되는 우화가 보이길래 옮깁니다.

멕시코인 어부와 미국인 은행가에 관한 우화
한 미국인 은행가가 멕시코 어촌을 들렀다. 그는 그곳에서 배에 생선을 잡아 돌아오는 멕시코 어부를 만나 그 양이 충분한지, 그것을 잡는데 얼마나 시간이 걸리는지 물었다. 어부는 가족을 부양하는데 충분하며, 시간도 얼마 안 걸린다고 했다. 그러자 은행가는 남는 시간은 뭐하냐고 물었다. 어부는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쉬고, 친구들과 어울린다고 했다. 은행가는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해 더 많은 생선을 잡고 더 많은 돈을 벌면, 그 돈을 투자해 큰 부자가 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러자 어부는 그렇게 되는데 얼마나 시간이 걸리는지 물었다. 은행가는 10~20년이면 된다고 했다. 어부는 그렇게 큰 부자가 되면 뭘 할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은행가는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쉬고, 친구들과 어울릴 거라고 했다.
- 가우탐 바이드, [Joys of Compounding in 2019, 번역서 가제: 복리의 즐거움]

자기 모순에 빠진 은행가의 멍한 표정이 보이는 듯 합니다^^ 우리는 태어나면서부터 죽음을 향해 걷기 시작했고 이런 숙명을 타고난 사람의 일생을 인식했다면 하루하루 재미있고 행복하게 살고 싶다는 마음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

주식시장은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을 더한 것만큼은 무조건 오르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주식은 장기적으로 우상향한다고 하는 것이고 누구나 돈을 벌 수 있는 곳이 주식시장입니다. 또한 가치에 비해 싼 주식으로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운용하면 시장을 이길 뿐 아니라 부동산을 포함한 다른 어떤 투자 수단보다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습니다.

가치투자법은 느리지만 확실하게 부자가 되는 방법입니다. 많은 투자의 구루들이 증명했고 저의 짧지 않은 투자 경험으로 확인했습니다. 고민할 게 전혀 없습니다! 제가 정말 좋아하는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유훈 한 조각을 옮기면서 2월을 마감합니다.

사람의 일생은 무거운 짐을 지고 가는 먼 길과 같다.
그러니 서두르지 말아라.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2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5개)

  1. 전민
    전민 | 23.02/28 19:38
    항상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2. 이진
    이진 | 23.03/05 18:04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3. 연금고객
    연금고객 | 23.03/06 11:15
    댓글이 여행에 따른 게으름으로 늦었습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게으른 투자자 올림 ^^ 아 그리고 영상 잘 보았습니다 ^^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3.03/06 20:01
      일일이 격려의 말씀 남겨주시지 않아도 됩니다^^ 와이스트릿, 요청에 못 이겨 인터뷰에 응했지만 저의 염치없는 행동이었죠. 늘 좋게만 봐주시는 연금고객 님의 고마움을 어떻게 갚아야할지 모르겠습니다. 714
  4. 가가헌
    가가헌 | 23.03/19 20:14
    와이스트릿에서 숙향님을 처음 뵙고 숙향의 주식투자 이야기를 읽으면서 오늘 아이투자에 가입하고 숙향님의 글을 읽고 있습니다. 주식뿐만 아니라 생각하시는 방향등 많은 부분에서 배울점이 너무 많은 분 같다는 생각을 하면서 하나 하나 찾아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좋은 말씀과 자료를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3.03/20 08:40
      와이스트릿 출연 이후 매일 같이 그 영향력에 놀라고 있습니다. 이곳 아이투자의 출판 브랜드인 부크온에서 첫 책을 낸 다음부터 저에 대한 과대평가가 시작되었으니.. 이제 더 변명하기도 지쳤는데요. 가가헌 님께서 너무 실망하지 않으셨으면 하는 바람을 가질 뿐입니다. 그리고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1150
  5. 가가헌
    가가헌 | 23.03/20 16:28
    제 글에 귀한 답글을 주셔서 감사드리며 영광입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일 많이 있으시길 기원합니다.
    숙향 선생님의 삶과 투자 뱡향을 많이 배우겠습니다^^
    답글쓰기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글쓰기
목록


20221221_부크온_퍼펙트포트폴리오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헥토이노베이션 IRKUDOS naver LG유플러스 KT SK증권 이데일리 줌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