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아내) 2022-01-31

2022-01-31 (아이투자에 공개 펀드(아내))

시장 지수 및 투자 실적 비교
펀드(아내)
지수:
2021-12-31
2022-01-31
변동 (연간)
연 수익률
지수 대비
Kospi:
2,977.65
2,663.34
-314.31
-10.6%
-1.9%
8.7%
Kosdaq:
1,033.98
872.87
-161.11
-15.6%
13.7%

새해 시작이 우울합니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 것은 마지막 거래일 날 제법 큰 반등이 있었다는 정도인데요. 최근 10년래 이런 상황은 없었기에 앞으로 더듬어 갔더니, 2008년 금융위기 때까지 가더군요. 그 해 1 Kospi지수는 14.4%(Kosdaq지수는 13.5%) 하락했습니다. 무려 40.7%(Kosdaq 52.8%) 폭락했던 2008년은 특히 10월 한 달 동안 23.1%(Kosdaq 30.1%)나 수직 낙하했는데, 당시 느꼈던 공포는 영원히 잊지 못할 겁니다.

작년 연말부터 미국에서 시작된 유동성 축소 영향으로 미래성장주로 분류되는 주식들의 하락폭이 컸고 가치주로 분류되는 주식들은 상대적으로 견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덕분에 펀드(아내)의 평가수익률은 – 1.9%로 기준 지수 - 10.6%에 비해 8.7% 선방 중입니다.

보유주식 현황 (2022-01-31)


보유 주식 평가
보유 비중
평가손익률
처분 손익
수 량
매수단가
매 수 금 액
현재가
평가 액
미창석유
350
73,205
25,621,908
73,100
25,585,000
6.8%
-0.1%
 
부국증권
800
24,450
19,560,000
23,800
19,040,000
5.1%
-2.7%
 
부국증권()
1,000
21,950
21,950,000
21,150
21,150,000
5.6%
-3.6%
 
삼성카드
1,200
30,777
36,932,700
30,950
37,140,000
9.9%
0.6%
 
삼영무역
700
14,450
10,115,000
13,700
9,590,000
2.5%
-5.2%
 
서원인텍
800
6,820
5,456,000
5,910
4,728,000
1.3%
-13.3%
 
신영증권
0
#DIV/0!
0
60,000
0
0.0%
#DIV/0!
1,159,672
에스텍
3,000
9,330
27,990,000
8,740
26,220,000
7.0%
-6.3%
 
영원무역홀딩스
200
46,750
9,350,000
49,000
9,800,000
2.6%
4.8%
 
조선내화
200
81,000
16,200,000
76,400
15,280,000
4.1%
-5.7%
 
지투알
3,000
7,050
21,150,000
6,980
20,940,000
5.6%
-1.0%
 
진양홀딩스
11,000
3,665
40,315,000
3,625
39,875,000
10.6%
-1.1%
 
코리안리
2,000
9,250
18,500,000
10,150
20,300,000
5.4%
9.7%
 
코텍
3,000
9,980
29,940,000
9,660
28,980,000
7.7%
-3.2%
 
텔코웨어
2,500
10,950
27,375,000
9,890
24,725,000
6.6%
-9.7%
 
KPX홀딩스
300
63,500
19,050,000
60,400
18,120,000
4.8%
-4.9%
 
SNT홀딩스
800
16,277
13,021,310
15,900
12,720,000
3.4%
-2.3%
 
현금 (R/P)
 
 
42,231,178
 
42,231,178
11.2%
0.0%
11,851

 
 
384,758,096
 
376,424,178
100.0%
-2.2%
1,171,523
기초:
383,586,573
평가손익률:
-1.87%
주식:
88.8%
평가손익금:
-7,162,395
현금:
11.2%

매매
3월 결산법인인 신영증권을 전량 매도했습니다. 아내 명의로 된 계좌에서 12월 결산법인으로부터 수령할 배당금이 종합소득세 신고와 건강보험료 부과 대상인 0.2억원에서 별로 여유가 없기 때문인데요. 3월 배당 확정까지는 매도해야 하므로 다른 주식에 비해 주가가 버티는 지금을 적절한 시점으로 판단했습니다.

삼성카드가 배당금을 500원 늘렸고 코리안리역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등 배당증액이 예상되는 기업이 꽤 되는 것도 부담인데요. 변수가 컸던 진양홀딩스는 다행히(?) 전년과 동일한 배당금 120원을 확정했습니다. 작년에 차량 구입과 집 인테리어 비용으로 펀드(아내) 계좌에서 1억원을 출금했는데, 올해도 이 정도 금액은 출금해야 안심이 될 듯 합니다.
종 목
수 량
단 가

수수료
금 액
정 산
잔 액

CMA이자
11,851
1
11,851
0
11,851
11,851
42,231,178
이자(R/P)
미창석유
50
71,600
3,580,000
530
3,580,530
-3,580,530
42,219,327
매수
신영증권
200
60,600
12,120,000
29,686
12,090,314
12,090,314
45,799,857
매도
미창석유
100
72,700
7,270,000
1,090
7,271,090
-7,271,090
 
매수
삼성카드
400
29,900
11,960,000
1,790
11,961,790
-11,961,790
 
매수
SNT홀딩스
290
15,497
4,494,000
670
4,494,670
-4,494,670
 
매수
신영증권
200
60,600
12,120,000
29,686
12,090,314
12,090,314
57,437,093
매도
삼성카드
200
30,350
6,070,000
910
6,070,910
-6,070,910
 
매수
SNT홀딩스
270
15,933
4,302,000
640
4,302,640
-4,302,640
 
매수
미창석유
80
72,900
5,832,000
870
5,832,870
-5,832,870
55,720,329
매수
신영증권
1,000
61,129
61,128,800
149,756
60,979,044
60,979,044
61,553,199
매도
미창석유
40
91,500
3,660,000
8,958
3,651,042
3,651,042
 
매도
미창석유
40
77,700
3,108,000
460
3,108,460
-3,108,460
 
매수

매도

신영증권: 펀드(아내)에서는 전량 매도했지만, 여전히 저의 최선호주임을 밝혀둡니다. 동사는 꾸준한 실적과 회사가 보유한 장점을 활용해서 사업범위를 넓혀나가고 있습니다.
2021 사업연도 추정 실적 기준,
- PER: 4.41 / PBR: 0.34 / PDR: 6.7%

매수

미창석유: 2021 실적 향상과 함께 회사에서 밝힌 지속적으로 배당성향을 상향하겠다는 배당정책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주가가 급등락했던 1/18 40주를 매도한 다음 하락한 주가에 동일 수량을 매수했고 이후 (아마 실망한 보유자의)싸게 매도하는 주식을 추가 매수해서 보유량을 늘렸습니다.
2021년 추정 실적 기준,
- PER: 4.02 / PBR: 0.37 / PDR: 2.9%

SNT홀딩스: 작년 11월에 처음 편입한 주식으로 상장사인, SNT중공업(42.3%), SNT모티브(40.0%), SNT에너지(55.6%)를 보유한 지주사로 너무 싸게 거래되고 있습니다. 우량한 재무구조와 분기배당을 실시하는 괜찮은 기업입니다.
- PER: 3.20 / PBR: 0.24 / PDR: 4.1%

삼성카드: 카드 수수료 추가 인하 추진이 주가 약세의 원인인가요? 이유가 무엇이든 떨어지는 주가는 싸게 매수하면 되겠죠. 1/27() 시장이 끝난 다음 전년 대비 당기순이익이 40% 늘어났고 배당금은 500(28%) 늘어난 2,300원을 공시했습니다. 카드사로는 유일한 상장사라는, 저는 희귀성을 가진 기업을 좋아합니다.
- PER: 5.99 / PBR: 0.44 / PDR: 7.4%


마무리
최근 아이투자에 2007년 말과 2021년 상황을 비교하면서 시장이 크게 하락할 가능성이 없다는 제 생각을 밝히는 글을 게재했는데, 1월을 마감하는 글로 적당하겠다 싶어 정리해서 붙입니다. 저는 1985년 처음 투자를 시작한 이후 다양한 사건을 겪었고, 2004년부터 자금 모두를 주식으로 운용했는데요. 이번에는 올해를 전망하기 위해 필요한, 대단했던, 2005년부터 살펴봅니다.

1. 시장 위치

2008년 금융위기를 맞기 3년 전인, 2005~2007(A)과 당장 위협을 받고 있는 올해, 2022년으로부터 3년전, 2019~2021(B)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2005년은 시장도 많이 올랐지만 저의 투자수익률이 너무 높았기 때문에 그동안 장기수익률을 평가할 때는 제외했었는데, 이번 비교를 위해 불러냈습니다.

시장 지수와 투자 수익률 비교
2021-12-31
연도
Kospi
숙향 투자 수익률
Kospi 대비
1억원 투자 (단위: 천원)
2004
895.92
지수등락
등락율
Kospi지수
숙향 실적
차액
2005
1,379.37
483.45
54.0%
111.5%
57.5%
153,961
211,500
57,539
2006
1,434.46
55.09
4.0%
24.6%
20.6%
160,110
263,529
103,419
2007
1,897.13
462.67
32.3%
85.3%
53.0%
211,752
488,319
276,567
2008
1,124.47
-772.66
-40.7%
-41.1%
-0.4%
125,510
287,620
162,110
2009
1,682.77
558.30
49.7%
70.8%
21.1%
187,826
491,255
303,429
2010
2,051.00
368.23
21.9%
26.7%
4.8%
228,927
622,420
393,493
2011
1,825.74
-225.26
-11.0%
-0.3%
10.7%
203,784
620,553
416,769
2012
1,997.05
171.31
9.4%
17.5%
8.1%
222,905
729,150
506,245
2013
2,011.34
14.29
0.7%
25.6%
24.9%
224,500
915,812
691,312
2014
1,915.59
-95.75
-4.8%
32.6%
37.4%
213,813
1,214,367
1,000,554
2015
1,961.31
45.72
2.4%
25.9%
23.5%
218,916
1,528,887
1,309,972
2016
2,026.46
65.15
3.3%
5.7%
2.4%
226,188
1,616,034
1,389,846
2017
2,467.49
441.03
21.8%
9.6%
-12.2%
275,414
1,771,173
1,495,759
2018
2,041.04
-426.45
-17.3%
10.7%
28.0%
227,815
1,960,689
1,732,874
2019
2,197.67
156.63
7.7%
14.3%
6.6%
245,298
2,241,067
1,995,770
2020
2,873.47
675.80
30.8%
15.1%
-15.7%
320,728
2,579,469
2,258,740
2021
2,977.65
104.18
3.6%
21.4%
17.8%
332,357
3,131,475
2,799,118
 
 
 
 
 
 
 
 
 

2021-2004
2,081.73
167.6%
455.9%
288.3%
복리수익률
 
17년 평균(2005~2021) 수익률:
9.9%
26.8%
17.0%
7.3%
22.5%
15.2%
3년 평균(2005~2007) 수익률:
30.1%
73.8%
43.7%
28.4%
69.7%
41.3%
3년 평균(2019~2021) 수익률:
14.0%
16.9%
2.9%
13.4%
16.9%
3.5%

앞선 3(A) 동안 시장은 연평균 28.4% 올랐고 숙향의 투자금은 연평균 69.7% 늘었습니다.
3(B) 동안 시장은 연평균 13.4% 올랐고 숙향의 투자금은 연평균 16.9% 늘었습니다.

17(2005~2021) 동안 연평균 시장은 7.3% 올랐고, 숙향의 투자실적은 22.5% 불었는데요. 시장만 본다면, 최근 3년 동안 약 두 배 올랐습니다. 지수 상승률로는 살짝 걱정되지만 기업가치(PBR)로는 부담이 없는 수준이므로 하락할까 지나치게 겁낼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현재 2600선까지 내려온 Kospi지수는 비정상적인 상황이고 머지않아 3000선은 회복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그리고 과거 거의 10년 동안 Kospi지수 2000선을 중심으로 움직였듯이 앞으로 한동안은 3000선을 중심으로 횡보할 가능성을 높게 봅니다.

지수상으로 횡보하는 시장이 지속되더라도 지난 2000선 횡보 기간에 그랬듯이 가치투자자에게는 유리한 시장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고 우리나라 증시의 두 가지 악재인 지정학적 위험과 지배구조의 문제는 개선되고 있다는 점에서, 저는 우리 증시를 낙관적으로 봅니다.

과거 횡보하는 기간 동안 갖가지 테마 혹은 장단기 실적 호전 등으로 크게 오르는 주식/업종이 있었고 오랫동안 소외된 업종/주식이 있었듯이 앞으로도 수익을 추구하는 활발한 움직임은 있을 겁니다. 하지만, 철저히 싼 주식을 찾는 저에게는 관심 밖의 일입니다. 주식투자는 은퇴 생활비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투자자산의 가치를 보존하면 충분한데, 제가 실행하는 그레이엄이 일러준 가치투자법은 많은 시간을 들이지 않아도 가능할 것으로 믿기 때문입니다.

2. 운용 포트폴리오 기준

저는 운용하는 포트폴리오 중의 하나인, 펀드(아내)’를 아이투자 사이트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펀드(아내)’ 2007년말 운용 현황을 정리한 글을 올린 이후 2008년은 분기에 한 번씩 그리고 2009 1월부터는 지금까지 매월 공유 중입니다.

그래서 공개되지 않았던, 펀드(아내) 2007년 말 포트폴리오를 갖고서 현재 운용하고 있는 포트폴리오와 비교해 봅니다. 2007년 한 해 동안 수익률 83.47%로 총투자수익률 85.3%와 큰 차이는 없습니다.

펀드(아내) 보유주식 현황(2007-12-31)
 
 
 
 


보유 주식 평가
보유 비중
평가손익률
수 량
매수단가
매수 금액
현재가
평가 액
대덕GDS
620
9,709
6,019,440
8,150
5,053,000
7.6%
-16.1%
대덕GDS()
1,460
5,591
8,162,420
5,280
7,708,800
11.7%
-5.6%
대신증권(2)
440
12,864
5,660,130
13,250
5,830,000
8.8%
3.0%
덕산하이메탈
143
12,003
1,716,490
11,700
1,673,100
2.5%
-2.5%
동일기연
1,017
5,885
5,985,012
9,130
9,285,210
14.0%
55.1%
부국증권()
200
9,340
1,868,000
15,400
3,080,000
4.7%
64.9%
상신브레이크
1,830
2,153
3,940,340
2,230
4,080,900
6.2%
3.6%
유한양행()
20
117,644
2,352,884
141,500
2,830,000
4.3%
20.3%
한국전력
670
41,112
27,544,950
39,650
26,565,500
40.2%
-3.6%
현금 (R/P)
 
 
56,599
 
56,599
0.1%
0.0%

 
 
63,306,265
 
66,163,109
100.0%
4.5%
기초:
36,061,641
평가손익률:
83.47%
주식:
99.9%
평가손익금:
30,101,468
현금:
0.1%

보유주식 간단 요약
2007-12-31
투자 지표
배당금
PER
PBR
주식 수
주당배당
배당금
PDR
대덕GDS
11.80
0.67
620
300
186,000
3.7%
대덕GDS()
11.80
0.67
1,460
305
445,300
5.8%
대신증권(2)
13.10
1.39
440
1,250
550,000
9.4%
덕산하이메탈
10.00
1.80
143
600
85,800
5.1%
동일기연
10.00
1.80
1,017
492
499,856
5.4%
부국증권()
14.60
1.00
200
1,050
210,000
6.8%
상신브레이크
8.88
0.86
1,830
100
183,000
4.5%
유한양행()
27.00
3.30
20
14,550
291,000
10.3%
한국전력
16.33
0.58
670
750
502,500
1.9%
현금
 
 
 
 
 
 
집계 - 평균
 
 
6,400
 
2,953,456
8.2%
소득세:
454,830
1.3%
세후 배당금:
2,498,626
6.9%

2-1. 저평가 여부를 따지는 두 가지 투자지표(PER, PBR)를 보더라도 싸 보이지는 않는데요. 2007년 말, 펀드(아내) 포트폴리오의 내재가치는 시가 대비 25.6% 높게 나옵니다. 즉 안전마진이 25.6%라는 뜻이죠. 예상 배당수익률은 세후 6.9%로 낮지 않지만 당시 금리가 5%대였으므로 매력적으로 보기에는 부족합니다.

* 배당수익률에서는 주식배당을 하는 2개 종목이 배당수익률을 높이는 효과도 있었습니다.
- 동일기연: 5%
- 유한양행: 5% (우선주 보유자에게 주가로 2배 수준인 보통주 배정하므로 실제로는 약 10%

2-2. 2021년 말 현재 포트폴리오의 가치와 비교해 봅니다. 펀드(아내)의 내재가치는 시가로 계산된 가치 대비 102.5% 더 많습니다. 현재 주가에 비해 2배 이상의 안전마진을 갖고 있다는 뜻이죠. 또한 예상 배당수익률은 세후 4.2%로 현재 금리 1.5%에 비해 경쟁력이 3배나 됩니다.

* 변명: 보유 종목 중에서 한국전력비중이 유난히 높았는데요. 주식시장이 하락할 것을 예상하고서 당시 시장이 침체에 빠지면 시장과 역행해서 오르는 대표적인 주식인 한국전력을 현금 대용으로 보유했기 때문입니다.
매수하고서 주가가 금방 15% 이상 올랐기 때문에 매도해서 현금으로 바꾸면 됐는데, 얕은 귀로 인해 매도를 미뤘고 주식 100% 2008년을 맞은 저는 40.7% 하락한 시장보다 0.4% 더 못난 수익률을 얻는 큰 원인이 되었습니다. 이후 한국전력은 제 투자 관심 종목에서 영원히 삭제되었고요^^


염치없이 우리나라 주식시장 지수와 개인적으로 운용하는 포트폴리오로 저평가 상태를 따져보았습니다. 2022년 주식시장은 일부에서 우려하는 것처럼 2008 금융위기와 비교하면서까지 겁을 낼 정도는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차라리 저는 IT버블이 터졌던 2000년 이후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은 있다고 봅니다.

지금 살아남아 갖은 영욕을 겪고 있는 카카오다음 커뮤니케이션이었던 시절 얘기죠. 실체/실적은 없지만 화려한 미래를 자랑하면서 꿈 같은 주가를 보였던 많은 주식들이 상장 폐지되었고 살아남은 기업들의 주가는 반의 반의 반 토막으로 폭락했습니다.

주눅이 들어있던 가치투자자들은 부활했고 새대가리라는 비아냥을 들어야 했던 워런 버핏이 다시 현인의 명성을 되찾은 것이 2000년입니다. 저는 2022년은 그럴 것 같고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성공하려면 과거를 지침으로 삼아야 한다. 성공하는 투자자들은 과거를 돌아본다. 이들은 과거를 통해 현재를 이해하고 대응한다. 이들에게는 오늘은 물론 어제와 내일도 현재를 구성하는 요소다.
- 제임스 오쇼너시, [월가의 퀀트투자 바이블]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1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3개)

  1. 연금고객
    연금고객 | 22.01/29 13:54
    선방한 포트에서 사모님에 대한 사랑이 느껴지십니다 ^^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2.01/29 16:48
      그럴 리가 없는데요^^
  2. 토론토1212
    토론토1212 | 22.01/30 10:19
    공유감사합니다
    벤치마킹해보겠습니다
    답글쓰기
  3. 나홀로투자
    나홀로투자 | 22.02/02 11:58
    소중한 포트 공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숙향님의 포트 자체가 좋은 참고서입니다.
    올해도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OTL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2.02/02 19:07
      OTL.. 나홀로투자 님의 1월 실적이 맘에 들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나아지겠죠. 우리에게는 시장은 우상향 한다는 믿음이 있으니까 싸게 매수할 기회로 삼으면 되고 주식 밖에 없다면 그냥 버티면 됩니다. 힘 내세요^^ 509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글쓰기
목록


20210628_부크온_가치투자는_옳다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 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SK증권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