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향의 투자 편지(81)- 2007년 말 vs 2021년 말(2)

2007년 말 vs 2021년 말(2)

성공하려면 과거를 지침으로 삼아야 한다. 성공하는 투자자들은 과거를 돌아본다. 이들은 과거를 통해 현재를 이해하고 대응한다. 이들에게는 오늘은 물론 어제와 내일도 현재를 구성하는 요소다.
- 제임스 오쇼너시, [월가의 퀀트투자 바이블]

지난 편지에 이어 올해 주식시장에 대해 너무 비관적으로 보지 않았으면 하는 제 생각을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오늘은 저의 개인적인 경험에 더해 보유하고 있는 주식으로 유추한 2022년에 대한 상상입니다.

엊그제 시장 수익률과 제 투자 수익률을 비교하면서 과거 3년(2005년~2007년, 연평균 28.4%)은 시장이 너무 많이 올랐고 최근 3년(2019년~2021년, 연평균 13.4%)은 우려할 정도로 많이 오른 것은 아니기 때문에 바로 다음 해 시장 상황은 다를 거라고 예상했는데, 기억하시죠? 이제 저의 투자 포트폴리오로 제 주장에 신빙성을 더해보려고 합니다.

먼저 개인 포트폴리오를 살펴볼게요. 저는 운용하는 포트폴리오 중의 하나인, ‘펀드(아내)’를 아이투자 사이트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펀드(아내)’는 2007년 말 운용 현황을 정리한 글을 올린 이후 2008년은 분기에 한 번씩 그리고 2009년 1월부터는 매월 공유 중입니다.

그래서 펀드(아내)의 2007년 말 포트폴리오는 공개되지 않았는데, 2007년 한 해 동안 수익률 83.47%로 총투자수익률 85.3%와 큰 차이는 없습니다.





저평가 여부를 따지는 두 가지 투자지표(PER, PBR)를 보더라도 크게 싸 보이지는 않는데요. 2007년 말, 펀드(아내) 포트폴리오의 내재가치는 시가 대비 25.6% 높게 나옵니다. 즉 안전마진이 25.6%라는 뜻이죠. 예상 배당수익률은 세후 6.9%로 낮지 않지만 당시 금리가 5%대였으므로 크게 높다고 볼 수 없습니다.

* 배당수익률에서는 주식배당을 하는 2개 종목이 배당수익률을 높이는 효과도 있었습니다.
- 동일기연: 5%
- 유한양행: 5% (우선주 보유자에게 주가로 2배 수준인 보통주 배정하므로 실제로는 10%)


반면에 2021년 말, 펀드(아내) 포트폴리오의 내재가치는 시가로 계산한 가치 대비 102.5%(1/25 기준 110.6%)가 더 많습니다. 현재 주가에 비해 2배 이상의 안전마진을 갖고 있다는 뜻이죠. 또한 예상 배당수익률은 세후 4.2%로 현재 금리 1.5%와 비교해서 역시 경쟁력이 있습니다.

새해 들어 1월이 거의 끝나가는 시점에서 주식시장은 새 출발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투자자들의 어깨를 묵직하게 누르는 분위기입니다. 말장난이라고 놀릴지 모르겠지만 우리, 한 민족의 새해는 음력 설을 보내고 난 다음달부터 시작입니다. 올해는 범의 해, 포효하는 범은 설을 지난 다음달부터 시작되는 진짜 2022년을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숙향 배상

추신: 보유 종목 중에서 ‘한국전력’ 비중이 유난히 높은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주식시장이 하락할 것을 예상하고서 당시 시장이 침체에 빠지면 시장과 역행해서 오르는 대표적인 주식인 ‘한국전력’을 현금 대용으로 보유했기 때문입니다.

매수하고서 금방 주가가 15% 이상 올랐기 때문에 매도해서 현금으로 바꾸면 됐는데, 얕은 귀로 인해 매도를 미뤘고 주식 100%로 2008년을 맞은 저는 40.7% 하락한 시장보다 0.4% 더 못난 수익률을 얻는 큰 원인이 되었습니다. 이후 ‘한국전력’은 제 투자 관심 종목에서 영원히 삭제되었고요^^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2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3개)

  1. T.F.S
    T.F.S | 22.01/27 09:34
    오늘도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혹, 실례가 되지 않는 다면, 한 가지 여쭤봐도 될까요?
    '포트폴리오의 내재가치는 시가 대비 25.6% 높게 나옵니다'

    이 말씀은 보유 주식의 PBR과 현재주식의 시가를 비교하신게 맞으실까요?

    제가 이해한 것이 부족하였다면, 교정을 부탁드려도 될까요?
    답글쓰기
    • 김민곤
      김민곤 | 22.01/28 10:48
      [스노우볼레터]숙향의 투자 편지(60)- 안전마진 이부분 참고하시면 이해가 빠르실 것 같아요~
    • 숙향
      숙향 | 22.01/27 10:39
      제가 사용하는 내재가치 계산법으로 낸 것이죠. (PBR + PER(3년치에 가중치 부여)) / 2, 제가 책에 썼고 꽤 전에 편지에서도 설명한 적이 있습니다.
  2. 김태곤
    김태곤 | 22.01/27 09:41
    우와~~ 이렇게 아낌없이 다 알려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선생님이 말씀 잘 따라 가겠습니다.^^ 설날 잘 보내시고 항상 건강하시길 빌겠습니다.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2.01/27 10:35
      저는 이제 다 내렸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지하실은 1층으로 끝나지 않네요. 설 지나고 나면 달라질 것으로 믿고 긴 연휴 푸~욱 쉬세요^^ 267
  3. Kudos
    Kudos | 22.01/28 10:38
    보유중인 회사의 시총이 떨어지는 낙폭이 적다(거품이 잔뜩 낀 회사에 비해서) 하더라도
    떨어지는 건 떨어지는거라 그리 즐거운 일은 아닌데 또 떨어져도 겁은 안나고 오묘한 요즘입니다.
    신정에도 인사는 드렸었지만, 구정에도 한번 더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2.01/28 14:32
      가치투자자에게는 믿는 구석이 있으니까, 쉬운 일은 아니지만, 이쯤이야 하고 넘어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하고요.. 오늘은 설 잘 쉬어라고 주신님께서 봐주실 모양입니다^^ 718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20210628_부크온_가치투자는_옳다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 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SK증권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