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향의 투자 편지(75)- 비교하지 말라

비교하지 말라

아무 쓸모도 없는 자와 싸우는 사람은 아무런 소득도 올리지 못한다.
- 미켈란젤로, 윌리엄 E. 윌리스, [미켈란젤로, 생의 마지막 도전]

2021년 투자 실적은 어땠는지요? 작년 말에 듣기로는 시장이 3.6%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투자자 중 93%가 손실을 냈다고 하더군요. 저는 다행히 2020년에 시장에 많이 뒤졌던 것(-15.7%)을 만회할 정도로 괜찮은 수익률(+17.8%)을 올렸습니다.

연말이면, 그게 가능할까 싶을 정도로 뛰어난 투자수익률을 자랑하는 투자자들이 있습니다. 이를 보는 순간 부러움을 넘어 좌절감까지 느끼게 되죠. 저는 투자 경력이 오랜 만큼 덤덤하게 넘길 정도는 되었습니다. 대가들의 가르침을 통해 체득한 게 있거든요. 정말입니다^^

이런 자랑 글은, 거짓일 수도 있으므로 믿지 말자!
시기심을 내지 않는다.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고 내 마음만 상하게 하기 때문이다.

나는 세스 클라만이 말한 절대수익률을 추구하지만, 굳이 비교한다면, 주식시장, 시장 평균수익률이 그 대상이 될 것이다.
가치투자자는 장기적으로 시장을 이겨왔다.

이에 대해, 워런 버핏은 초기 투자조합을 운용하면서 연평균 30% 수익률을 올리던 1960년대에 이미 깔끔하게 정리해줬습니다.

만일 우리 기록이 시장보다 낫다면 플러스이건 마이너스이건 간에 그것은 잘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만일 우리가 그보다 더 못한다면 토마토 세례를 받아 마땅하지요.
- 1965년 버핏이 조합원들에게 보낸 편지

버핏의 단짝 찰리 멍거는 질투를 7대 죄악이라며 쓸데없는 생각을 하지 말라고 경고합니다.

언제나 우리보다 일을 더 잘하거나 더 빨리 돈을 버는 누군가가 있게 마련이지만 그런 것에 너무 마음 쓰는 것은 부질없는 일입니다. 질투는 7대 죄악에 속합니다. 우리가 범해서는 안 되는 죄악 중 하나이지요.
- 앤드류 킬패트릭, [워렌 버핏 평전]

우리는 어차피 부자가 될 거라는 벤저민 그레이엄의 말씀을 믿고 뚜벅뚜벅 정진해나가셨으면 합니다. 우리가 투자하는 이유는, 남보다 더 많이 벌려는 데 있지 않고, 부자의 삶을 살기 위해서니까요.

숙향 배상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3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3개)

  1. 연금고객
    연금고객 | 22.01/06 09:02
    질투는 가끔은 나의 힘이기도 하지만 대부분 독이 되겠지요 ^^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2.01/06 10:13
      질투가 좋은 효과를 얻는 경우는, 경쟁심을 일으켜 분발하는 게 될 텐데, 말씀하신 것처럼, 잘 안되죠. 그래서 아예 질투심을 갖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351
  2. Kudos
    Kudos | 22.01/06 13:54
    오늘도 기고문 감사드리며, 제가 숙향님의 의도를 잘 파악했을지 의심되지만,

    비교는 과거의 자신하고 하고,

    투자수익률은 시장평균수익률과 비교하면 될 듯 합니다.

    항상 감사드립니다.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2.01/07 05:43
      오~ 제가 그럴 자격이 있다면, Kudos 님께 이런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이제 하산해도 되겠습니다^^"
  3. 떼빗
    떼빗 | 22.01/06 21:59
    오늘도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힘이 되네요!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2.01/07 05:42
      저는 떼빗 님의 격려 말씀 덕분에 힘을 얻었습니다^^ 713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20210628_부크온_가치투자는_옳다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