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아내) 2021-02-28


시장 지수 및 투자 실적 비교
펀드(아내)
지수:
2020-12-31
2021-02-28
변동 (연간)
연 수익률
지수 대비
Kospi:
2,873.47
3,012.95
139.48
4.9%
0.0%
-4.9%
Kosdaq:
968.42
913.94
-54.48
-5.6%
5.6%
지수:
2021-01-31
2021-02-28
변동 (월간)
월 수익률
지수 대비
Kospi:
2,976.21
3,012.95
36.74
1.2%
1.6%
0.4%
Kosdaq:
928.73
913.94
-14.79
-1.6%
3.2%

롤러코스트 장세라는 말이 있는데, 2월 시장이 꼭 그랬습니다. 마지막 날은 1월 마지막 거래일처럼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근근이 유지했던 (총 투자금 기준)플러스 수익률도 마이너스(- 0.2%)로 마감했습니다. 펀드(아내)0.1% 미만의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였지만 월 수익률은 모처럼 시장을 앞섰습니다. 서서히 가치주의 시대가 오고 있음을 느낍니다. 물론 저의 희망이 잔뜩 담겼겠죠^^

매매 주체 2021-01-01 ~ 2021-02-28 (단위: 조 원)
 
2020
2021 1
2021 2
2021년 계
외국인
-24.9
-5.3
-2.1
-7.4
국내기관
-22.9
-17.4
-5.2
-22.6
개인
45.4
22.4
8.4
30.8
2월 들어 개인투자자들은 주춤주춤하면서도 순매수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특히 마지막 거래일은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한 데 대해 저가 매수 기회로 여긴 듯 무려 3.8조를 매수했는데요. 신용으로 매수한 금액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는 것도 그렇고 걱정입니다. 투자에 있어 인내심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에 앞서 욕심을 부리지 않아야 하는데, 다들 너무 급해 보입니다.

보유주식 현황 (2021-02-28)


보유 주식 평가
보유 비중
평가손익률
처분 손익
수 량
매수단가
매 수 금 액
현재가
평가 액
국도화학
537
53,794
28,887,280
55,300
29,696,100
8.3%
2.8%
 
금화피에스시
300
29,100
8,730,000
28,850
8,655,000
2.4%
-0.9%
 
도이치모터스
3,000
6,874
20,621,960
6,470
19,410,000
5.4%
-5.9%
 
도이치모터스
20
7,410
148,200
6,470
129,400
0.0%
-12.7%
주식배당
동일기연
0
#DIV/0!
0
12,800
0
0.0%
#DIV/0!
1,705,338
동일기연
45
12,350
555,750
12,800
576,000
0.2%
3.6%
주식배당
부국증권
600
21,300
12,780,000
21,850
13,110,000
3.6%
2.6%
 
부국증권()
1,000
19,600
19,600,000
19,500
19,500,000
5.4%
-0.5%
 
삼영무역
1,000
14,000
14,000,000
14,000
14,000,000
3.9%
0.0%
 
신영증권
1,400
52,700
73,780,000
54,400
76,160,000
21.2%
3.2%
 
에스텍
2,400
11,300
27,120,000
10,700
25,680,000
7.1%
-5.3%
 
영풍정밀
1,500
8,090
12,135,000
8,020
12,030,000
3.3%
-0.9%
 
인포바인
1,000
18,900
18,900,000
19,650
19,650,000
5.5%
4.0%
 
조선내화
100
79,806
7,980,590
78,800
7,880,000
2.2%
-1.3%
 
코리안리
1,400
7,805
10,926,450
7,860
11,004,000
3.1%
0.7%
 
코텍
3,000
8,990
26,970,000
9,720
29,160,000
8.1%
8.1%
 
텔코웨어
3,500
12,083
42,290,350
11,300
39,550,000
11.0%
-6.5%
 
DRB동일
2,000
6,792
13,583,935
6,960
13,920,000
3.9%
2.5%
 
KC그린홀딩
0
#DIV/0!
0
4,710
0
0.0%
#DIV/0!
-2,964,330
현금 (R/P)
 
 
19,227,995
 
19,227,995
5.4%
0.0%
8,561

 
 
358,237,510
 
359,338,495
100.0%
0.3%
-1,250,431
기초:
359,479,380
평가손익률:
-0.04%
주식:
94.6%
<매매현황>
평가손익금:
-140,885
현금:
5.4%
종 목
수 량
단 가

수수료
금 액
정 산
잔 액

CMA이자
8,561
1
8,561
0
8,561
8,561
19,227,995
이자(R/P)
출금
 
 
-50,000,000
 
-50,000,000
-50,000,000
19,219,434
차량 구입
KC그린홀딩스
4,000
4,710
18,840,000
46,152
18,793,848
18,793,848
69,219,434
매도
KC그린홀딩스
2,000
4,733
9,465,000
23,178
9,441,822
9,441,822
50,425,586
매도
도이치모터스
1,000
6,500
6,500,000
970
6,500,970
-6,500,970
 
매수
동일기연
800
13,500
10,800,000
26,460
10,773,540
10,773,540
47,484,734
매도
국도화학
37
51,000
1,887,000
280
1,887,280
-1,887,280
 
매수

실적 공시를 보면서 말 그대로 (그래서는 안 되는데)일희일비 하고 있는데요. 시장 인기주는 크게 개의치 않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저는 보유주식은 물론 관심주식 실적에 따라 비중 조절 혹은 신규 편입을 준비합니다. 최악의 실적을 공시한 <KC그린홀딩스>를 전량 매도했고 덕분에(?) 총 투자자산에서 현금비중(1 8.9% -> 2 12.2%)이 제법 늘었는데요. 당분간 시장은 상승보다는 하락할 가능성이 높아 보이므로 낮아진 가격에 주식을 늘리려고 합니다.
9년 전에 구입한 알페온을 대신할 차량 구입을 위해 펀드(아내) 계좌에서 0.5억을 부담하기로 했습니다.

매도 전량 매도
동일기연: 부진한 실적을 공시했음에도 주가는 잘 버텨주기에 고마운 마음으로 남아있던 주식을 모두 매도했습니다. 늘 좋은 결과를 안겨주는 주식이 있는데, 저에게는 <동일기연>이 그중 하나입니다.

KC그린홀딩스: 2/24 CB 300억 발행이라는 악재로 주가가 크게 하락한 <도이치모터스>를 매수하기 위해 2,000주를 매도했습니다. 그리고 시장이 끝난 다음 동사가 35% 지분을 보유한 코트렐>이 공시한 최악의 2020년 실적을 보고서 다음날 나머지 4,000주도 매도하면서 저답지 않은 과감한 손절매를 단행했는데요.
동사 매각 과정은 2/26 아침에 작성했던 2/25 일기로 대신합니다.

2021-02-25 일기
KC그린홀딩스와의 완전 이별
2/24 일기에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심각한 상황이 있었습니다. 보유량이 꽤 많은 그린홀딩스> 35%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코트렐>의 끔찍한 2020년 실적 공시가 있었거든요. 그린홀딩스> 2/26 실적공시를 한다고 했지만 굳이 26일까지 기다릴 필요는 없었습니다. 당연히 2/25 주가는 (제가 보기에)하한가가 당연했고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고민이 엄청났는데, 묘하게 잠은 잘 잤습니다^^

KC코트렐 (119650)
(단위: )
1. 재무(연결)
2020. 12
2019. 12
2018. 12
2017. 12
2016. 12

3,279
3,006
1,820
1,685
1,793
영 업 이 익
-447
85
37
35
60
당기순이익
-639
19
42
69
9
 
 
 
 
 
 

2,819
3,320
2,195
1,803
1,535

2,696
2,558
1,418
1,026
832
자 본 총 액
123
762
777
777
703
( )
(65)
(65)
(65)
(65)
(65)
소수 주주 지분
10
8
2
15
13
순 자본총액
113
754
775
762
690
BPS
869
5,800
5,962
5,862
5,308
EPS
(4,915)
146
323
531
69
ROE
-519.5%
2.5%
5.4%
8.9%
1.3%

KC그린홀딩스 (009440)
(단위: )
1. 재무(연결)
2020. 12
2019. 12
2018. 12
2017. 12
2016. 12

6,804
6,989
5,347
3,524
3,914
영 업 이 익
-479
215
133
197
259
당기순이익
-778
71
116
51
47
 
 
 
 
 
 

7,620
8,161
6,708
5,199
4,628

5,457
5,218
3,841
2,718
2,544
자 본 총 액
2,163
2,943
2,867
2,481
2,084
( )
(112)
(112)
(112)
(112)
(112)
소수 주주 지분
727
1,150
1,119
860
503
순 자본총액
1,436
1,793
1,748
1,621
1,581
BPS
6,401
7,992
7,792
7,226
7,047
EPS
(3,468)
316
517
227
210
ROE
-36.0%
2.4%
4.0%
2.1%
2.3%

덕분에 맑은 정신으로 아침을 맞았고 그렇게 정리한 생각은, 2007년에 엄청난 수익을 안겨주었고 상당히 신뢰하는 기업이지만 완전한 이별이었습니다. 예전에 미련을 갖고 버티다 손실을 키웠던 <삼환기업>의 경험이 영향을 주었고요. 관리하는 계좌가 많기 때문에 일단 아이들과 처남, 펀드(친구), 아내 명의 계좌 등에 대해서는 장 시작 전에 하한가(3,300)로 매도 주문을 넣었고 그보다 보유량이 더 많은 제 명의 계좌는 시장이 열린 다음 주문을 넣기로 했습니다.

새벽에 끝난 미 증시가 우려했던 것과 달리 플러스 마감했고 우리 시장은 강세로 시작했습니다. 그 덕분인지 그린홀딩스>은 전날 종가인 4,710원에 시작했고 큰 손실을 감수하고 매도했던 주식은 모두 전날 종가로 체결되었습니다. 제 명의 계좌에서 보유하고 있던 주식은 9 50분 집을 나서기 전에 4,600원대에서 모두 매도를 끝냈고요.
* 종가는 110(2.3%) 하락한 4,600/ 원인을 제공한 코트렐>은 뻔뻔스럽게도 전날과 같은 8,890

하루 전 CB 300억 발행으로 주가가 많이 하락하던 <도이치모터스>를 매수하느라 그린홀딩스>를 상당량 매도했던 게 다행이다 싶었는데, 정작 매도 가격에서 크게 덕을 본 것은 없지만 그렇게 매수했던 <도이치모터스> 주가가 4.0% 올랐음으로 고마웠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현금 비중은 (9년 동안 이용했던 알페온을 대체할 차 구입을 위해 펀드(아내) 계좌에서 0.5억을 출금하고서도)무려 12.3%! 뭘 매수할지, 퍼렇게 시작할 오늘 주식시장이 기다려집니다^^


매수 - 추가 매수
국도화학: 매수 가격에 일부만 체결되었고 이후 주가가 오르는 통에 37주를 늘리는데 그쳤는데요. 동사 매출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공장이 상당한 기간 동안 가동되지 않은 탓에 저조한 실적을 냈지만 2021년은 실적 개선이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PER: 10.60 / PBR: 0.55 / PDR: 2.7%

도이치모터스: 예상보다 저조한 4분기 실적을 공시했지만 2021년 실적 개선을 기대했는데, CB 발행으로 주가가 크게 하락하길래 추가 매수했습니다.
PER: 10.25 / PBR: 0.63 / PDR: 3.9% + 주식배당 2.0%

2/24 일기에서 이 상황을 정리했던 글을 옮깁니다. 지금 알게 된 것은, 주가 하락에 따라 전환가를 낮춰 조정한다는 점을 간과했던, 저의 무지가 드러나네요^^

2021-02-24 일기
도이치모터스 – CB 300억 발행
2/23 <도이치모터스>는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을 공시한 다음 언론을 통해 향후 실적 및 배당에 대해 언급하면서 안심시켰습니다. 한데 느닷없이 CB 300억을 발행하는 통에 날벼락을 맞았습니다.
공시한 어제 주가는 3.0%(7,110->6,900) 하락하더니 오늘은 우울한 시장 분위기까지 더해져 6.8%(6,430, - 470) 하락했습니다.

CB 300억이 전량 주식으로 전환된다면, 7,236원에 4,145,937(발행주식의 14.3%)가 늘어나므로 현재 주주에게는 분명히 악재지만 인수자 입장에서 본다면 주가가 7,236원을 넘어야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건데요. 7,236원 아래 가격은 안전마진인 것이죠. 너무 낙관적인가?^^

그래서 하락하는 주가에 맞서 조금은 적극적으로 보유량을 늘렸습니다. 상대적으로 실적 악화가 예상되는 그린홀딩스>를 상당량 매도해서, 즉 교체매매 형식이 되었는데요. 그래서 현금 비중은 8.2%로 거의 줄지 않았습니다.


엊그제 찰리 멍거께서 <테슬라> 시가총액이 1조 달러가 된 것과 <비트코인>5만 달러를 넘은 것에 대해 무엇이 더 잘못되었는지 모르겠다며 현재 진행되는 투기판에 대해 우려하는 말씀을 했는데요. 여전히 총기 넘치는 97세 멍거 님의 노익장을 찬양하면서, 이와 상통하는, 얼마 전부터 읽고 있는 박길수 님이 번역한 [증권분석 3rd Edition] 1장에서 발견한 멋진 말씀을 옮깁니다.

1929년에 붕괴를 맞은 유명한 신세기 강세장(new-era bull market)과 그 뒤를 따른 약세장(bear market)은 우리가 수치를 비교해 본 어느 시장보다도 더 굉장했다. 그러나 차분하게 관찰해 보면 이러한 대대적인 대립양상은 2세기 전의 사우스 시 버블(South Sea Bubble)이나 미시시피 버블(Mississippi Bubble)과 같이 탄탄한 경제적 또는 정치적 발달의 근거가 없는 집단 투기적 광기를 대변한 것이었을 뿐이었다.

보통주의 역사를 돌아보면 시장 침체시에 매수를 하게 되면 탁월한 이익을 약속해주고 강세장이 정점에 달했을 때 투자를 하게 되면 영구적 손실을 겪을 수도 있다는 경고를 배우게 된다.

반성문이 길어지는데, 이번 달에 읽은 쇼펜하우어(1788-02-22~1860-09-21),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 1859 3]에서 인용된 글이 너무 좋네요^^

철학이 불명예스러운 비난을 받는 것은, 철학이 정당한 평가를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가짜 철학자가 아니라 진짜 철학자가 철학에 종사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 플라톤, [공화국]
-> 가치투자에 대해 터무니없는 주장을 펼치는 이들이 많이 보입니다. 많은 대가들이 가치투자의 정의를 방편처럼 들려주었지만 일찍이 벤저민 그레이엄께서 엄밀하게 정의한 가치투자의 정의를 기본으로 해야 합니다.
다음과 같이 말씀이죠.

투자운용이란 철저한 분석에 기초하여 원금의 안전성과 만족할 만한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운용으로 이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 운용은 투기이다.
투자운용은 질적이며 동시에 양적인 근거 위에서 정당화되어야 하는 운용이다.
- [증권분석 3rd Edition], 리딩리더

어떻게 하면 평안하게 일생을 보낼 수 있을까,
채울 수 없는 욕망이 언제나 너를 혼란에 빠뜨려 괴롭히지 않도록,
별로 이익이 되지 않은 일에 대해 두려워하지 말고 희망을 갖지도 말라.
- 호라티우스, [서간시 Epistles]

괴로울 때엔 마음의 평정을 보존하려는 노력을
언제나 잊지 말 것이며,
행복할 때엔
과도하게 기뻐하는 것을 삼가라.
- 호라티우스, <송시 頌詩 Laetitia>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1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6개)

  1. 양반
    양반 | 21.02/28 06:39
    숙향님 잘 지내시죠
    간만에 인사 남깁니다.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1.02/28 06:57
      제 포트폴리오를 보면 잘 지내지 못한다는 것을 아시겠지만, 코로나 상황에서 가끔은 지인들과 음주를 할 수 있으니 전반적으로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양반 님도 안녕하시죠? 우리가 언제 만났는지, 모습까지 가물가물하네요.
  2. 양반
    양반 | 21.02/28 15:33
    저는 잘지내고 있읍니다. 그때가 2008년 12월이 가물가물 할때가 되었죠
    2008년이후 서울에 잘 안가서.........
    좋은 기업 들고 있으면 결국 가겠죠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1.03/03 07:48
      우리 동네는 아직 꽃망울이 터질 기미가 없던데.. 경주 소식을 들으니 이번 주에는 성질 급한 녀석들이 나오겠네요. 언젠가, 가능하면 올해, 경주로 술 대접 받으러 가도록 하겠습니다^^
    • 양반
      양반 | 21.03/02 17:00
      그때 술값 내시고 가셔서 미안했던게 아직 남아 있읍니다. 경주는 벌써 봄이 온 것 같습니다. 매화가 활짝 피었고, 나무에 잎들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 숙향
      숙향 | 21.03/01 09:38
      벌써 12년 하고도 몇 개월이 지난 일이군요. 당시엔 금융위기로부터 벗어나지 못한 상태였는데, 우리 대화는 그런 분위기에 별로 개의치 않았던 모양입니다. 제가 먼저 자리를 비우면서 아쉬웠던 기억만 있네요. 오늘 비가 그치면 확실히 봄은 오겠죠. 모든 나쁜 것들이 깨끗이 씼겨나가고 제대로 된 봄을 맞고 싶네요. 양반 님께도 그랬으면 합니다^^
  3. 연금고객
    연금고객 | 21.03/02 12:24
    여기서 또 뵙습니다 봄날이 왔으니 대박나실껍니다 ^^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1.03/03 07:45
      감사합니다. 제가 대박나면 연금고객 님과 함께이겠죠^^
  4. 이재진아빠
    이재진아빠 | 21.03/02 17:40
    항상 안정적이고 마음 편안한 포트폴리오 보기 좋습니다.
    숙향님 포트를 보면 절대 무너질 수 없는 안전마진 철벽을 보는 것 같습니다.
    신영증권 실적이 너무 좋은데 너무 싸다는 확신을 지울 수 없습니다.헤리티지 광고는 감동도
    주는 것 같습니다.광고 너무 잘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제 포트는 원전해체 수혜주와 신영증권, 현금으로 단순화 했습니다.
    숙향님의 투자가 2021년에도 순항하시길 기원합니다.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1.03/03 07:44
      이재진아빠 님과 한 배를 탄 녀석 둘은 마음 든든한데, 나머지 다수가 걱정입니다^^ 원전해체 수혜주에 대해서는 좀더 여쭙고 싶은데, 어떻게 그런 기회를 주실 수 있을런지요?
  5. 이재진아빠
    이재진아빠 | 21.03/03 16:14
    원전해체관련 정보는 계속 수집공부중입니다.
    부가가치는 제염기술인 것 갑습니다.
    공부가 되는대로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답글쓰기
    • 숙향
      숙향 | 21.03/04 12:12
      제가 부산에 가면 만나 뵐 시간을 내주실 수 있는지요? 까먹고 있었는데, 아직 부산에 살고 계시다면 작년에 미뤘던 부산 여행을 생각하고 있어서 혹시 하고 여쭈어 봅니다. 부담 된다면 이 글을 보지 못한 척 무시하시면 되고요^^ 괜찮다면 제 블로그에 비밀글로 남겨주시면 고맙겠습니다.
  6. 이재진아빠
    이재진아빠 | 21.03/05 08:31
    블로그에 올렸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쓰기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글쓰기
목록


20201111_부크온_워런 버핏처럼 주식투자 시작하는 법20200710_부크온_인생주식 10가지 황금법칙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