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테크건설, 867억원 규모 고순도 과산화수소 공장 수주

[아이투자 서정민 데이터 기자]
- 첨단산업에 식각 및 세척으로 쓰이는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공장’ 건설
- 포스코케미칼과 OCI의 합작사인 ‘피앤오(P&O)케미칼’의 첫 주문
이테크건설(대표 이복영, 안찬규)이 피앤오케미칼과 867억원 규모의 고순도 과산화수소 공장의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금번 공사는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것으로 연간 5만톤(100%농도 기준) 가량이 생산되는 규모로 건설되며 이 가운데 3만톤 가량이 디스플레이 등 첨단산업에 쓰이는 전자급 과산화수소 생산공장으로 지어질 예정이다.

포스코 광양제철소 인근 4만2000㎡ 부지에 건설되며 이테크건설이 설계부터, 구매, 시공까지 전 과정을 담당해 2022년 5월말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테크건설은 관계자는 “과거 OCI의 과산화수소 공장 건설을 1차부터 3차까지 모두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그 외에도 첨단산업 관련 다양한 기업의 프로젝트를 수행했다”며 “이테크건설은 관련 기술력과 경험, 노하우를 모두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테크건설은 영창건설과 OCI그룹의 화학전문 기술부가 합쳐 설립된 회사로 케미칼과 건설의 전문성을 보유한 제약,바이오 플랜트 분야의 최강자로 평가 받고 있다. 발전플랜트와 산업플랜트, 반도체 등 전문적인 분야를 중심으로 사업확장이 빠르게 진행중이다.

최근에도 베트남에서 30만톤 규모의 폴리프로필렌 프로젝트가 우수한 품질로 최단기간 마무리 되면서 독보적인 플랜트 기술력은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현재 베트남 붕다우 현장에서 지난 3차례에 걸쳐 총 8500억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 폴리프로필렌과 폴리에틸렌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피엔오케미칼은 포스코케미칼과 OCI가 각각 지분 51%와 49%로 나눠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지난 7월 2일 공식 출범했다. 이 회사는 향후 고순도 과산화수소를 생산해 국내외 고객사에 공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고순도 과산화수소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식각과 세척 공정에 사용된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반도체 라인 증설로 인한 수요증가로 2023년부터 공급부족을 예상했으나, 이번 증설이 공급부족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09 / 29 15 : 30 현재

이테크건설 016250

129,800원 ▼ 4,200 원, ▼ 3.13 %

주식MRI 분석전체 보기

투자매력도 별점 종합점수
밸류에이션 offoffoffoffoff

11점

/ 25점 만점

경제적 해자 ononoffoffoff
재무 안전성 onononoffoff
수익 성장성 ononoffoffoff
현금 창출력 ononononoff
* 주식MRI 우량 기업 기준 : 최소 15점 이상
* 상장 및 분할 후 3년 미만인 기업은 분석 기간이   짧아 실제 기업 내용과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20200710_부크온_인생주식 10가지 황금법칙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