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가의 선택] 올스타인의 선택 '미창석유’

단독
편집자주 | 대가의선택은 역사상 존경 받는 투자자들이 '만약 한국에 투자했다면 어떤 기업을 샀을까?'에 대한 해답을 제시해 주는 코너입니다. 종목 발굴시 대가들이 선택한 주요 지표를 국내 기업에 적용해 기업을 골라 소개합니다.
올스타인 파이낸셜 얼러트 펀드의 펀드매니저 '로버트 올스타인'은 숫자를 잘 파악하는 투자 대가로 알려졌다.

올스타인은 투자 운용을 시작하기 전 투자 전문지 제작을 통해 재무제표에서 진실을 말하지 않는 회사들을 규탄했다. 그는 숫자에 초점을 맞추며 경영진과 거의 대화하지 않는다. 대부분의 경영진들이 사업에 대해 장밋빛 견해만 밝히고 잘못된 일에 대해선 정직하게 얘기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올스타인이 말하는 투자 승자는 가장 많은 성공주를 고르는 사람이 아니라 실수를 가장 적게 하는 사람이다. 투자는 장기에 걸쳐 부를 축적하는 게임이며 자산이 0으로 돌아가면 게임이 끝난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하루하루의 성패에 너무 신경을 쓰고 있다고 그는 말한다.

올스타인은 뉴스가 실제보다 너무 비관적이라 저평가된 회사를 찾는다. 그가 중시하는 것은 오로지 가격이다. 그에게 좋은 회사를 비싼 가격에 사는 것은 나쁜 회사를 사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는 가격을 매기기 위해 향후 3년에서 5년 사이의 현금흐름을 추정한다.

미창석유, 올스타인의 종목 선정 기준 '만족'

로버트 올스타인은 주가수익배수(PER)가 시장 평균보다 낮고, 자산 대비 프리미엄이 30% 미만인 종목을 선호한다. 즉, 주가순자산배수(PBR)가 1.3배 미만인 종목을 선호한다. 또한 '부채비율 150% 이하, 배당수익률 2% 이상'도 그의 종목 선정 기준이다.

미창석유는 올스타인의 투자 기준을 만족하는 국내 상장사 중 하나다. 지난해 실적과 전일 종가로 계산한 이 회사 PER은 5.8배로 아이투자(www.itooza.com)가 산정한 시장 평균 PER 14.3배보다 낮다. 

(※ 아직 지난해 4분기 실적의 집계가 완료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시장 평균은 지난해 3분기 연환산 실적(최근 4분기 합산)으로 계산했다. 아이투자는 상장사 전체의 시가총액 합계를 순이익(적자 기업 포함) 합계로 나눠 시장 평균 PER을 계산한다. 종속기업을 보유한 회사의 순이익은 연결 지배지분 기준이다.)

지난해 말 자본총계 기준 미창석유의 PBR은 0.68배로 올스타인 기준인 '1.3배 미만'을 만족하고, 부채비율은 16%로 기준인 '150% 이하'를 넉넉히 통과한다. 또한, 지난해 배당금과 전일 종가 기준 시가배당률은 2.49%로 올스타인 기준인 2%보다 높다. 



미창석유는 윤활유 제조사다. 주요 제품은 자동차용, 선박용, 산업용 윤활유와 전기절연유, 고무배합유, 유동파라핀이다. 지난해 3분기 누적 매출비중은 윤활유 67%, 고무배합유 20%, 전기절연유 4%다. 윤활유는 공작기계, 선박, 자동차 등 기계에 쓰이고, 고무배합유는 타이어와 신발, 고무제품 제조에 사용한다. 전기절연유는 변압기에 쓰인다. 미창석유는 감사보고서를 발표했지만, 사업보고서를 아직 공시하지 않았다. 이에 사업보고서에서만 공시되는 자료는 지난해 3분기 누적치를 사용했다.

지난해 이 회사 실적은 매출액이 309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20% 증가한 22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매분기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분기부터 3분기 연속으로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유가 하락으로 원재료 부담이 줄어든 점이 수익성 개선에 주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매출 대비 원재료 비중'은 83.5%로 전년 대비 3.6%p 내리고, 영업이익률은 7.2%로 2%p 상승했다.



지난해 수익성에 개선이 있었지만, 매출은 부진세를 지속했다. 이 회사 매출액은 지난 2012년 10년래 최대(4106억원)을 기록한 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매출액(3093억원)은 2012년 대비 약 25% 줄었다.     
 
판매량 감소와 판매가 인하가 맞물려 매출 축소로 이어졌다. 지난해 3분기 연환산 기준 미창석유의 판매량은 약 24만9000 KL로 2012년에 비해 2% 줄고, 같은 기간 평균 판매가는 KL당 약 127만원으로 2012년 대비 21% 내렸다.

다만 판매량은 지난해 개선의 조짐을 보였다. 미창석유의 지난해 3분기 누적 판매량은 19만 KL로 전년 동기 대비 4.4% 늘었다. 2012년 이후 감소세를 지속하다 증가로 돌아섰다.

경기가 부진한 가운데 판매량은 지난 3년간 비교적 선방한 데다, 최근 개선의 조짐을 보였다. 따라서 유가 반등에 따른 판매가 회복 여부가 향후 미창석유 실적의 주요 관전포인트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창석유의 현금성 여유자산은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순현금자산(현금및현금성자산 + 단기금융자산 - 총차입금)은 지난 2012년 말 102억원에서 지속적으로 늘어 지난해 말 702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분기 순현금자산은 전일 시가총액의 약 48%에 해당한다.



한편, 지난해 미창석유의 순이익은 251억원으로 전년 대비 57% 급증해 영업이익 증가폭(20%)을 웃돌았다. 이는 금융자산 관련 이익이 증가한 영향이다. 지난해 당기손익인식금융자산처분이익은 25억54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3억1200만원이 늘고, 당기손익인식금융자산평가손실은 7억3398만원으로 전년 대비 23억7000만원 줄었다.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1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06 / 09 16 : 12 현재

미창석유 003650

69,300원 ▼ 700 원, ▼ 1 %

주식MRI 분석

투자매력도 별점 종합점수
밸류에이션 ononononoff

17점

/ 25점 만점

경제적 해자 onononoffoff
재무 안전성 ononononoff
수익 성장성 ononononoff
현금 창출력 ononoffoffoff
* 주식MRI 우량 기업 기준 : 최소 15점 이상
* 상장 및 분할 후 3년 미만인 기업은 분석 기간이   짧아 실제 기업 내용과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20230515_부크온_투자인생복리

제휴 및 서비스 제공사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