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투자
  • FNedu
  • 부크온
  • KIERI

가치투자클럽

기업분석

사람인에이치알

투자의견

  • 투자의견

    매수

투자포인트

  • 1

    국내 시장점유율 1위 취업 포털

  • 2

    2018년 모바일 광고 단가 인상, 국내 채용시장 축소에도 실적 성장 이뤄냄

  • 3

    채용시장 트렌드 변화 & 정부의 적극적인 취업 정책, 취업 포털 시장 확대 기대

사람인에이치알, 취업시장 사람인으로 통한다

작성자

김재호

작성일

19.01/03 15:54

사람인에이치알(143240): 온라인 취업포털 1위 업체

투자아이디어
1. 모바일 광고 가격인상으로 실적 상승 지속
-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32% 증가

2. 채용시장 트렌드 변화로 채용광고 수요 증가 기대
- 수시 및 경력직 채용 증가로 채용건수 및 빈도 증가

3. 정부의 일자리 정책으로 채용시장 활성화 기대
- 2019년 일자리 사업 예산 22조 9,000억원 편성

▶ 채용광고 서비스 업체, 사람인

사람인에이치알은 ‘사람인’으로 알려진 취업포털 서비스를 운영하는 기업이다. 당사는 사람인 사이트를 통해 구인을 희망하는 기업과 구직을 원하는 지원자가 만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오프라인 기반의 인재파견과 헤드헌팅 사업도 있다.

[표] 사람인 사이트

(자료: 사람인 홈페이지)

당사의 수익은 구인을 희망하는 기업으로부터 발생한다. 기업은 사람인 홈페이지와 모바일 서비스에 채용광고를 올리고 대가를 지불한다. 기업이 높은 가격을 지불할수록 그 기업의 채용공고가 구직자의 눈에 잘 뛰는 공간에 게재된다. 예를 들어, 채용광고를 희망하는 기업이 최고가 상품인 플래티넘을 선택한 경우 홈페이지 메인 페이지 상단 노출, 최대크기 로고, 고급 스킨 등 구직자의 이목을 끌 수 있는 서비스를 받는다.

[표] 메인 페이지에 게재되는 플래티넘 서비스

(자료: 사람인 홈페이지)

오프라인 기반 서비스인 인재파견과 헤드헌팅 서비스는 입사자 연봉을 기준으로 서비스 가격이 책정된다. 인재파견의 경우 입사자 연봉의 6~8% 수준, 헤드헌팅의 경우 입사자 연봉의 15~20% 수준의 수익이 발생한다. 헤드헌팅의 경우 고용노동부에서 고시한 요율에 준하여 서비스 가격이 책정된다.

2018년 3분기 기준 매출비중을 살펴보면, 사람인을 통한 채용광고(홈페이지, 모바일 모두 포함) 매출 비중이 64.9%로 가장 높다. 다음으로 인재파견 34.6%, 헤드헌팅 서비스 0.5% 순이다.

▶ 취업포털 시장 점유율 25%, 국내 1위 기업

광고 성공여부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광고가 노출되는가에 달렸다. 사람인은 순방문자수 기준 1위 기업으로 채용공고를 가장 많이 노출시킬 수 있는 취업 포털 사이트다. 사람인의 2018년 3분기 누적 월 평균 순방문자수는 314만명으로 경쟁사 255만명 대비 23% 많다.

[표] 매칭 플랫폼 3개사 월평균 순방문자수 추이

(자료: 사람인에이치알, 코리안클릭)

취업포털 방문자가 많다는 건 이 플랫폼에서 많은 입사지원이 이뤄진다는 걸 의미한다. 사람인을 통한 입사지원 건수는 최근 1년 월 평균 약 260만건이었다. 월 평균 순방문자수 중 약 82%가 실제로 입사지원을 했다.

순방문자수와 입사지원자수가 많아지자 사람인을 통해 채용공고를 올리는 기업이 증가했다. 최근 1년 평일 평균 약 14만건의 채용공고가 사람인 사이트에 올라왔다. 채용공고가 다양해져 구직자의 발길이 늘었고, 공고를 올리는 기업이 또 다시 증가하는 선순환이 이뤄지고 있다.

▶ 실적 성장에도 주가 하락, 관심 기업 편입

사람인에이치알 주가는 2018년 2월 2일 52주 최고 2만4500원을 기록한 이후, 지난 10월 30일 1만4150원까지 하락했다. 연이은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하락해 투자 매력이 높아진 상태다.

[표] 사람인에이치알 최근 1년 주가 차트

(자료: 아이투자, 키움증권 영웅문)

사람인에이치알은 1위 시장 점유율을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실적을 성장시키고 있다. 취업공고가 몰리는 시기에 따라 분기별 실적 변동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매출과 이익이 모두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2016년 분기당 170억원 수준이었던 매출액은 2018년 매 분기 200억원을 웃돌았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분기당 30억원대에서 40억원~50억원으로 성장했다. 2018년 2분기 영업이익은 58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두기도 했다.

[표] 사람인에이치알 분기별 실적 추이

* 연결 재무제표 기준
(자료: 아이투자)


▶ 모바일 상품 가격 인상이 실적 성장 이끌어

가격 인상이 사람인에이치알 실적 성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2018년 2월 사람인에이치알은 모바일상품 가격인상을 진행했다. 인상폭은 상품별로 22~40%다.

[표] 모바일 상품 가격 인상(2018년 2월 7일 기준)

(자료: 아이투자, 사람인에이치알)

모바일서비스를 시작할 때, 모바일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PC광고보다 낮은 가격을 책정했다. 그러나, 스마트기기 대중화로 모바일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수의 비중이 증가했고, 고객유치를 위한 가격정책을 중단했다. 그리고 작년 2월, PC광고 가격만큼 모바일광고 가격을 인상했다.

[표] 모바일상품, PC상품 단가 비교

(자료: 아이투자, 사람인에이치알)

가격 인상과 함께 Upselling전략(더 높은 단가로 유도하는 판매전략)도 진행했다. 저가형 상품인 알짜플러스, 알짜, 나래 서비스를 중단하고, 고가 상품인 빅레드를 출시해 자연스럽게 더 높은 단가 상품을 사용하도록 유도했다. 현재 상품군 평균단가는 198만원으로, 기존 상품군 평균단가(130만원) 대비 48% 상승했다.

[표] 상품군 변화

* 음영부분은 중단되거나 새로 추가된 서비스
(자료: 아이투자, 사람인에이치알)

가격인상과 Upselling 효과는 분명했다. 2018년 구직/취업건수가 2017년 대비 적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인 매출과 영업이익은 2018년에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구직/취업건수는 2017년 동 기간대비(1월부터 11월까지), 2018년에 각각 71만건, 28만건 감소했다.

[표] 구직/취업건수 및 증감

* 증감은 전년 대비 증감을 나타냄
(자료: 아이투자, 한국고용정보원)

▶ 채용시장 트렌드 변화

우리나라 채용시장 트렌드는 크게 두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바로, ‘수시채용’과 ‘경력자 채용’ 증가이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지난 4월 기업 인사담당자 338명을 대상으로 신입 채용방식을 물어본 결과 ‘수시채용(58.3%)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과거 기업들은 그룹 통합 공채를 통해 신입사원을 뽑았다. 그룹사가 대규모 인원을 상/하반기로 나누어 뽑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그룹 계열사가 자발적으로 필요한 인원을 적시적소에 뽑고 있다. 계열사가 스스로 필요한 인원과 시기를 유연하게 조절해 빠르게 변하는 경영환경에 적절히 대응하기 위함이다.

[표] 기업들 신입사원 채용방식

(자료: 아이투자, 커리어)

수시채용 증가는 사람인에이치알 실적 상승을 기대하게 만든다. 수시채용 증가는 기업들이 더 많이, 더 자주 채용공고를 올리게 되는 배경이며, 채용광고 수요를 증가시키는 원인이다. 또한, 채용광고 수요 증가는 기업들 간의 광고 경쟁을 일으켜 기업들이 프리미엄 서비스를 선택하게 만든다.

경력자 채용 증가 역시 채용광고에 대한 수요를 증가시키는 원인이다. 2018년 4월, 고용노동부에서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노동 시장 동향을 보면, 고용보험 피보험자격 취득자 중 경력 취득자가 87.2%를 차지했다. 즉, 경력직 노동 이동 정도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경력직은 보통 수시채용으로 선발하기 때문에 채용공고를 올리는 횟수와 빈도 수가 증가한다. 이는 사람인 서비스를 더 많이 이용하게 되는 배경이다.

[표] 2017년 채용 시장 핫 이슈

(자료: 사람인에이치알, HR매거진, NH투자증권)

▶ 정부의 적극적인 일자리 정책

2018년 상반기 국내 고용 시장은 ▲최저임금 상승 및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따른 인건비 부담 ▲경기 둔화 우려 ▲근로시간 단축 등 제도적 변화에 따른 채용 계획 연기 등 삼중고를 겪었다. 2018년 들어 사람인에이치알 주가가 부진한 모습을 보인 이유이다. 그러나 당사의 영업이익은 모바일 광고 단가 상승 및 Upselling 전략으로 성장세를 유지했고, 주가도 반등했다.

정부는 침체된 국내 채용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9년 일자리사업 예산을 22조 9000억원 규모로 확정했다. 일자리사업은 정부 재정지출로 취업취약계층의 취업/고용안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뿐만 아니라 정부 정책 기조에 맞추어 기업들도 일자리 창출에 노력하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채용시장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

[표] 일자리사업 예산 증감

(자료: 고용노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