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버는 바이오②] 유바이오로직스, 먹는 콜레라 백신 1인자

유니세프와 장기 계약.. 올해 영업이익률 25% 기대

단독 [아이투자 오진경 데이터 기자] '꿈을 먹고 산다'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바이오주 가운데 그 꿈을 점차 실현시키는 곳이 있다. 아이투자(www.itooza.com)는 지난해 흑자를 거둔 바이오 상장사 중 투자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하는 기업을 살폈다.

[관련기사]
[돈 버는 바이오①] 바이오株, 열에 여섯 적자…'버는 곳' 어디?

그 첫 번째는 경구용 콜레라 백신을 만드는 유바이오로직스다. 2010년 설립 이래 줄곧 영업적자를 거두다, 2018년 매출 200억원 돌파와 함께 사상 첫 흑자를 기록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설립 당해 국제백신연구소(IVI)로부터 경구용 콜레라 백신 기술을 이전 받았다. 이후 5년간 연구개발에 매진해 2015년 12월 첫 제품 '유비콜'을 출시했다. 전 세계에서 3번째로 WHO 사전적격성평가(PQ) 승인을 받은 경구용 콜레라 백신이다.

유니세프와 유바이오로직스는 2016년 5월 유비콜 장기 계약을 맺었다. 국내엔 90년대 이후 콜레라 발생이 줄었으나 아프리카, 남미, 동남아시아 등 위생이 취약한 국가에선 여전히 심각한 질병이다.

이와 함께 유바이오로직스 연 매출이 2015년 16억원 → 2016년 48억원 → 2017년 116억원으로 급성장했다. 반면 영업적자는 2015년 27억원에서 2016년 69억원으로 폭이 커졌다. 제품 생산에 따른 초기 관리비와 원가 상승 영향이다. 연 매출 100억원을 돌파한 2017년에도 매출원가 121억원이 발생하면서 43억원 영업적자를 이어갔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연 매출 249억원(전년비 +115%), 영업이익 53억원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바이알(유리) 용기를 사용하던 기존 '유비콜' 판매를 중단하고, 플라스틱으로 바꾼 '유비콜-플러스'를 판매 개시한 해다.



◆ 유비콜-플러스, 흑자전환 'Key'

유비콜-플러스는 기존 유비콜의 단점을 보완한 제품이다. 1회용 플라스틱 튜브에 내용물을 담아 보관과 운송이 쉽다. 특히, 기존 유리병보다 생산 원가가 낮아 제품을 훨씬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수 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2014년 유비콜-플러스 완제품 생산 설비를 마련, 2017년 8월 WHO PQ 인증을 받았다. 2018년부턴 수익성이 낮은 기존 유비콜 판매를 중단했다. 대신 유비콜-플러스를 유니세프에 납품하고 직접 도미니카공화국, 이집트 등에도 공급 중이다.



유비콜-플러스 가격은 도스당 1.2달러로 유비콜(1.7달러)보다 약 30% 저렴하다. 단가가 낮아지자 유니세프에 공급하는 물량이 2017년 540만 도스에서 2018년 1640만 도스로 3배가량 급증했다.

업계에 따르면 하나뿐인 인도 경쟁사는 여전히 바이알 용기를 사용하고 있어 유바이오로직스가 입찰 경쟁 우위를 점했다. 현재 유니세프에 납품되는 경구용 콜레라 백신 중 80~90%가 유비콜-플러스다. 콜레라 백신은 시장 규모가 크지 않아 LG화학, 녹십자 등 국내 대형 백신 업체들이 진입하지 않았다.

2018년 유바이오로직스 매출은 전년보다 115% 증가한 249억원을 거뒀다. 이 중 유비콜-플러스 매출이 91%다. 이런 가운데 생산 원가를 대폭 줄여 매출원가는 121억원에서 132억원으로 8% 늘어나는데 그쳤다. 전년엔 매출원가가 매출액보다 많았던 반면, 2018년엔 매출액에서 매출원가가 차지하는 비중이 53%로 개선됐다.



올해 1분기엔 유비콜-플러스 단가 인상도 있었다. 상상인증권 하태기 연구원에 따르면 유니세프와 재계약을 통해 유비콜-플러스 수출 단가가 평균 10% 정도 인상됐다.

지난 2017년 유바이오로직스는 '단일판매ㆍ공급계약체결' 공시를 통해 2018년 말까지 유니세프에 유비콜을 납품한다고 밝혔다. 총 계약 금액은 155억원이다. 이후 만기가 도래하자 계약 기간을 2019년 12월 말로 연장했고, 총 계약 금액 또한 491억원으로 336억원 늘었다.

판매 증가와 가격 인상으로 1분기 유바이오로직스 매출액은 99억원, 영업이익은 4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1분기 대비 64%(38억원) 늘고 영업이익은 134%(27억원) 증가했다.

◆ 올해 영업이익률 25% 전망…보톡스 시장 진출

하 연구원은 올해 유바이오로직스 연 매출을 전년보다 47% 증가한 367억원, 영업이익은 69% 늘어난 90억원으로 전망했다. 예상대로라면 영업이익률은 21%에서 25%로 상승한다.

그는 "올해는 상반기에 매출이 집중되고 하반기에 감각상각비가 증가해 상고하저 양상을 띌 것"이라며, "그러나 장기적으론 기존 사업과 신사업 매출 성장으로 감가상각비 증가분을 흡수할 전망"이라 분석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최근 500억원을 들여 춘천 제2공장을 준공해 하반기 가동을 앞뒀다. 콜레라 백신 외에도 현재 개발 중인 타 백신과 수탁(CMO)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바이오 의약품 수탁생산 사업은 아직 매출 비중이 5% 아래다. 그러나 스웨덴 SBH 사의 대장균(ETEC) 백신 임상 3상 시료를 올해 하반기부터 상업 생산해 신규 매출이 발생할 전망이다.

신사업으로 추진 중인 보툴리눔 톡신(보톡스)도 귀추가 주목된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올해 1월 국내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연구개발하는 ATGC 지분 3%(1만500주)를 21억원에 취득했다. 보툴리눔 톡신을 공동 개발하고 허가권과 국내외 판권을 확보하려는 목적이다. 2020년 수출 개시를 목표로 현재 개발과 허가 절차를 밟고 있다.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1명) 점수주기점수주기(1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06 / 26 11 : 13 현재

유바이오로직스 206650

7,280원 ▼ 10 원, ▼ 0.14 %

주식MRI 분석전체 보기

투자매력도 별점 종합점수
밸류에이션 offoffoffoffoff

7점

/ 25점 만점

경제적 해자 onoffoffoffoff
재무 안전성 ononoffoffoff
수익 성장성 ononoffoffoff
현금 창출력 ononoffoffoff
* 주식MRI 우량 기업 기준 : 최소 15점 이상
* 상장 및 분할 후 3년 미만인 기업은 분석 기간이   짧아 실제 기업 내용과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190110_배당주클럽190430_부크온_가치평가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