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생각이 답이다


지금 생각이 답이다 - 10점
게르트 기거렌처 지음, 강수희 옮김/추수밭(청림출판)

정보가 제한적인 상황에서는 누구나 불가피하게 직관을 써야한다. 뇌가 불완전하다며 직관을 억누르는 방식은 그리 적절하지 않다고 저자는 이야기 하고 있다.
투자라면 위험이 낮고 확실성이 높아질수록 기대수익은 낮아질 것이다. 위험이 낮고 불확실성이 높을수록 리스크 대비 기대수익률이 올라간다. 데이터로 판단하는 위험과 원칙에 입각한 시각과 잘 훈련된 직관에 의한 의사결정으로 의사결정의 질을 올릴 수 있지 않을까라는게 저자의 문제의식이다.

현대의 위험은 원시시대의 위험과 다르다. 현대인은 몸이 약하게 태어나거나 병이 나더라도 훌륭한 의료환경의 도움을 받아 죽지않고 성인이 될 확률이 높아졌다. 사람들이 일일히 경험을 통해 불확실하고 위험한 세계에서 살아남기 어렵기 때문에 '남들이 두려워 하는 것을 두려워 하라'는 유전자에 새겨진 원칙하에 현대인들은 살아가면서 닥칠 수 있는 위험을 사회적인 교육으로 학습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인간은 선사시대 이전 포식자에 대한 유전자에 전해 내려오는 뇌의 가장 오래된 생존본능을 담당하는 변연계에서 내리는 명령에 따르도록 되어있기도 하다. 인간은 데이터가 쌓여 측정할 수 있는 위험과 과거라면 크게 문제시 되지 않을 불확실성을 혼동하여 잘못된 의사결정을 내리는 일이 잦다고 지적한다.
자연상태에서 인간은 확실성이 존재하지 않는 세상에서 살아가던 존재였던 것이다. 많은 돈을 들여 컴퓨터 시스템으로 확실성을 추구하고, 이런 확실성에 기대에 복잡하고 실패했을경우 많은 사회경제적 비용이 드는 경직된 의사결정을 하는 것은 것은 문제의 일부지 해결은 아니다.

이 책에서는 위험과 불확실성을 구분하고 그에 맞는 해결책을 제시한다.
위험은 이미 알려진 것들로서 위험을 구성하는 성분은 전체사건이 일어나는 빈도, 카지노 시스템이나 주사위처럼 특정한 사건이 특정 비율만큼 일어나게 하는 설계, 관찰자가 가진 주관적인 확률을 사용하는 확신도(베이지안 추정을 이야기하는듯)을 이야기 하며, 불확실성은 예측하기 힘들고 알려지지 않은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태로서 제한된 정보로 전체를 파악하는 능력인 직관과 어떤 상황에서 어떤 판단원칙을 세워 대체허는 현명한어림셈법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이야기한다. 위험한 상황에서 최선의 결정은 불확실성에서 최선의 결정과 다르며, 불확실한 세상에서 단순한 어림셈법은 더 나은 결정을 내리게 할 수 있다.

즉, 위험은 통계확확률적인 관점에서 봐야 하고 불확실성은 직관을 갖고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저자는 복잡한 문제에 직면했을 때 복잡한 문제에 단순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는지 찾아보라고 조언하고 있다. 이미 알고있는 사례에 따라 판단하는 것을 '인지발견법'이라 한다. 인지발견법은 효율적인 방법이긴 하지만 최선의 결정을 내리지 못하게 방해하는 경우가 많다. 다른 사람의 영향을 받고, 실패할 경우를 우려하는 방어적 의사결정을 하기 때문에 오류를 저지를 수 있기 때문이다. 직관에 따른 의사결정을 할때 오류를 줄이기 위해 의사결정을 하는 절차에 따라 반드시 해야 하는 일들을 체크리스트로 만들어 사용하면 적은 비용으로도 이러한 오류요소를 줄일 수 있다.

데이터가 많이 쌓여있으며 변수가적고 안정성이 높은 곳 일수록 복잡한 위험모델로 현실을 모델링 할 수 있으며 불확실하고 대안이 많고 데이터가 적은 세계일수록 단순한 어림셈법이 위력을 발휘 할 수 있는 것이다. 여기서 어림셈법이란 일종의 행동이나 판단 원칙이라 할 수 있다. 공부나 어떤 분야의 큰 성취를 이룬 사람들의 성공비결은 그리 복잡한 게 없다. 많아야 서른가지 미만의 원칙을 세워놓고 꾸준히 그 원칙에 따라 여러 불활실성이 닥치더라도 휩쓸리지 않고 원칙을 실행한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최고의 선택을 하기위해 헤메느라 인생을 허비하지 말 것이며 통계학적 추론방식으로 평균이상의 선택을 하며 점진적으로 선택의 질과 결과를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것은 누구나 가능하다.

위험의 측정은 통계적 사고로, 불확실성에 대한 대처는 최대한 단순화 시킨 모델에 따라 직관에 다라 대처하라는 이 책은 뇌가 불완전한 구조로 이뤄져 있으며 직관은 믿을 만한게 아니라는 많은 사람들의 지적을 다시금 되씹어보는 계기가 되었다. 뇌의 기능은 그렇게 진화한 나름의 이유가 있으며 부분으로 전체를 통찰하는 것은 가장 고등한 인간의 지적능력이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고 직관을 어떻게 계발해야 하는지, 복잡하게 벌어지는 현상을 단순화시켜 생각하는 것이 생각의 부하를 줄이고 오류를 줄이면서 부족한 지식을 보충해서 올바른 의사결정을 돕는데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게 되었다.

출처: https://coconx.tistory.com/266 [캬오의 일상다반사]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1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190319_부크온_신간190110_배당주클럽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