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신간] "워런 버핏의 ROE 활용법" 출간

'즉시 구독' 가능, 전자책으로도 동시 출간

단독워런 버핏이 가장 중시하는 투자 지표를 본격적으로 다룬 지침서가 나와 관심을 끈다.

화제의 도서는 이번 주 부크온 출판사에서 나온 '워런 버핏의 ROE 활용법'(조지프 벨몬트 지음, 이석 옮김)이라는 제목을 달고 있다.

1962년 워런 버핏이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에 처음 투자했을 때 매수가는 주당 7.50달러에 불과했다. 이후 55년 만에 주가가 무려 400만% 상승했다. 이 책의 저자는, 이 마법 같은 투자 비결을 ‘자기자본이익률(Return On Equity, ROE) 활용법’에서 찾는다.

저자가 워런 버핏 주식투자의 핵심이라고 소개하고 있는 ‘클린 서플러스 ROE 투자법’은 주가성장전략과 배당성장전략이 두 축이다. 주가성장전략은 ROE 20% 이상인 주식에 주목하는 방식이고, 배당성장전략은 배당 수입과 주가 상승을 동시에 추구하는 종목선택법이다.

워런 버핏은 이미 오래 전에 아주 간단한 전략으로 반세기 넘게 놀라운 투자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 책은 버핏의 전략을 아주 쉽게 설명한다. 당신이 투자 초보자라도 이 방법을 써서 대부분의 투자전문가를 이길 수 있다.

그 방법은 심플하다. 바로 ‘클린 서플러스 ROE’를 구하면 된다. 이 책은 1987년부터 현재까지 30년 동안의 검증을 통해 이 방법으로 어떤 경제 상황에서도 만족할 만한 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해 준다.


이 책은, 이런 마법과도 같은 워런 버핏의 숫자 활용법에 관한 책이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은 주식투자에서 이 ‘숫자’를 사용해 목표가를 정하고, 가장 중요한 매수가 또한 결정한다. 한마디로, 싸게(매수가) 사서 비싸게(목표가) 판다.

숫자는, 기업에 대해 투자자가 알아야 할 거의 모든 것을 보여준다. 알다시피 기업의 회계란 기업 내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을 기록하는 시스템이다. 그런 만큼 워런 버핏이 어떤 ‘숫자’에 주목하고, 또 이 ‘숫자’를 어떻게 활용하는지에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하는 것은 당연지사다.

그래서 이 책에서 집중 소개하는 것은 ‘ROE’이라는 숫자다. 워런 버핏이 가장 중시하는 투자지표이기 때문이다.

투입한 자기자본이 얼마만큼의 이익을 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가 바로 이 ‘자기자본이익률(Return On Equity)’이다. ROE는 기업의 영업효율성을 측정하는 기준이다. 기업이 얼마나 벌었는지가 단박에 드러나니까 말이다. 그런 까닭에 ROE는 기업 간 영업효율성 비교에도 널리 사용된다.

가령, 은행에 100만 원을 예금하고 1년 뒤 2만 원의 이자를 얻었다고 치자. 그렇다면 이 은행의 ROE는 2%가 된다. 은행은 100만 원이라는 자본을 운용해 2만 원의 이익을 냈고, 이를 투자자에게 이자로 되돌려준 것이 되니까 말이다. (이자 2만 원 ÷ 원금 100만 원 × 100 = ROE 2%)

이처럼 ROE는 주식종목들 가운데 더 나은 것을 고를 때 요긴하게 쓰이는 ‘잣대’다. 그러니까 이자를 많이 주는 은행에 예금이 몰리듯이 투자 역시 마찬가지 이치다.

그런데 이 대목에서 드는 결정적 의문 하나. 이렇게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잣대’를 갖고 투자를 하는데 누구는 대박이 나고 또 누구는 그렇지 않으니 말이다. 왜 이럴까?

이 책은 여기에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워런 버핏이 활용하는 ROE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그 ROE가 아니라는 것이다. 한마디로, 그동안 ROE를 잘못 계산해 사용해 왔기 때문에 그 결과 역시 판이하게 갈렸다는 설명이다.

책에서 문제점으로 집중 거론하는 대목은 손익계산서 상의 ‘일회성 항목’이다. 이 항목이 숫자를 왜곡시킨다는 주장이다.

이 책이 제시하는 대안은, 일회성 요인을 배제한 이익과 장부가치를 기초로 ROE를 다시 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새롭게 계산한 ROE라야 제대로 된 주식종목 간 비교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그리고 이 새로운 ROE를 ‘클린서플러스 ROE’라고 이 책은 명명하고 있다.

책에는 클린서플러스 ROE 활용법의 성과 또한 소개돼 있다. 그 결과가 놀랍기까지 하다. 지난 12년간 S&P500지수를 2배 능가했으며, 워런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와 비교해도 거의 2배의 실적을 올렸다는 것이다.

저자가 주장하는 ‘클린 서플러스 회계법’에 대해 호기심을 갖고 읽다 보면, 높은 수준의 ROE가 유지되는 기업에 대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적정한 수준의 가격을 치른다는 버핏 투자의 핵심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알게 될 것이다. 워런 버핏의 투자철학을 공부하면서 실질적인 방법론에 대해 관심이 많은 투자자라면, 이 책은 상당히 흥미로울 것이다.
워런 버핏의 ROE 활용법
워런 버핏의 ROE 활용법 자세히 보기



<참고> ROE가 꾸준히 높은 주요 종목들: 오뚜기 LG생활건강 국보디자인 금화피에스시 SK텔레콤 리노공업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02 / 19 15 : 30 현재

오뚜기 007310

699,000 원 ▲ 15,000 원, ▲ 2.2 %

주식MRI 분석전체 보기

투자매력도 별점 종합점수
밸류에이션 onononoffoff

17점

/ 25점 만점

경제적 해자 onononoffoff
재무 안전성 ononononon
수익 성장성 ononononoff
현금 창출력 ononoffoffoff
* 주식MRI 우량 기업 기준 : 최소 15점 이상
* 상장 및 분할 후 3년 미만인 기업은 분석 기간이   짧아 실제 기업 내용과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분식회계 함정 피하는 법기업 이벤트를 활용한 주식투자 전략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NH농협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동부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하나금융투자 VIP투자자문 WISEfn UM2M KT LG 유플러스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