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신간]워렌 버핏처럼 사업보고서 읽는 법

"나는 시간이 날 때마다 관심 있는 회사와 그 경쟁사의 사업보고서를 읽는다. 그보다 더 중요한 자료는 없다."(워렌 버핏)


유명한 가치투자자이자 세계적 부호인 워렌 버핏의 주된 일과는 사업보고서를 읽는 것이라고 한다. 10년치 사업보고서를 읽고 나면 회사의 현황뿐 아니라 역사, 문화까지 알 수 있으므로, 미래에 회사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예측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버핏은 말한다.

투자는 상식적인 수준에서 기업을 분석하고 싼 가격에 도달할 때까지 기다렸다가 다시 적정한 가격으로 오를 때까지 기다리면 되는, 어떻게 보면 간단한 일이다. 그리고 기업을 분석하는 데 가장 확실한 자료가 되는 것이 회사 내용을 속속들이 알려주는 사업보고서이다.

재무나 회계의 전문 분야에서 주로 연구되던 사업보고서는 1999년 전자공시시스템의 등장으로 인해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15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전자공시를 제대로 활용할 줄 개인투자자는 흔치 않으며, 이는 여전히 전문투자자의 영역처럼 여겨지고 있다. 그 이유는 아마도 사업보고서의 어디를 어떻게 읽고 해석하며, 그 정보를 주식투자에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를 친절히 일러주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번에 출간된 <워렌 버핏처럼 사업보고서 읽는 법>(김현준 지음, 부크온 펴냄)은 사업보고서의 숨겨진 정보를 일반 대중의 관점에서 제대로 다룬 국내 최초의 서적이라 할 만하다. 또한 이 책은 투자를 통한 재미로 인도해 줄 수 있는 좋은 안내서이기도 하다. 투자의 재미는 곧 발견의 기쁨이다. 모르던 사실의 발견, 숨어 있는 정보의 발견, 그리고 이를 통한 빛나는 종목의 발견이 주는 기쁨을 이 책을 통해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사업보고서에서 10루타 주식을 찾아라!
한국에서는 자산총계 100억 원 이상의 주식회사라면 모두 외부 감사를 받게 되어 있고, 상장법인은 분기에 한 번씩 사업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 사업보고서에는 간단한 지식만 가지고도 이해할 수 있는 내용부터 해당 기업에 대해 잘 알고 여러 번 곱씹어 읽어봐야만 그 의미를 파악할 수 있는 것까지 많은 내용이 담겨 있다. 그러나 문제는 사업보고서가 투자자들이 한눈에 읽고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잘 정리되어 있지 않다는 것이다. 실려 있는 정보의 의미를 파악하고 해석하며, 궁금한 내용들을 찾아가는 과정은 사업보고서를 자주 접하는 경험 많은 투자자도 쉽지 않은 일이다.

바로 이런 어려운 점을 잘 파악해 그 해결책을 제시한 것이 이 책이다. 업종과 규모를 가리지 않은 32개 상장법인을 비롯한 여러 회사들의 실제 사례로 이루어진 이 책은 사업보고서 읽는 법을 목차별로 구별해 읽기 쉬우면서도 실제 투자자의 관점에서 투자에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가 들어 있다.

저자 김현준은 VIP투자자문 자산운용팀과 키움증권 투자운용본부 주식운용팀에서 펀드매니저로 근무했다. 그는 “평생 주식투자만큼 재미있는 놀이를 찾기 어려울 것 같다”고 입버릇처럼 이야기하고, 누구나 이 놀이를 올바르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 것을 사명감처럼 여기고 있다. 이 책을 출간한 것과 함께 고려대학교 가치투자 동아리 KUVIC의 회장과 한국투자교육연구소의 필진 및 강사로 활동한 것, 벤저민 그레이엄의 『증권 분석』 교열을 맡은 것도 같은 맥락이다. 스스로 대한민국 2세대 가치투자자라 부르는 그는 성장할 수 있는 회사를 좋아한다. 그런 회사를 찾기 위해 지난 6년간 1,000회에 달하는 기업 탐방을 다니며 광주신세계, 우리파이낸셜, 이연제약, 코스맥스, 포스코켐텍 등의 독특한 종목을 초기에 발굴하였다.

 책 내용과 교육용 CD 자세히 보기


이 책은 먼저 사업보고서의 일반적인 순서가 아니라 투자자들이 효율적으로 사업보고서를 읽을 수 있는 순서를 알려준다. 그리고 사업보고서를 목차별로 구별해서 어떤 항목의 어떤 점에 주의해서 살펴야 하는지를 각 장을 통해 본격적으로 다룬다.
무엇보다 사업보고서를 살펴볼 때는 그 이면에 숨은 의미를 잘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 저자는 사례로 나온 회사의 목적 변화에서 앞으로의 신규 사업을 찾는다거나, 사업보고서에 기재된 제품 가격과 원재료 가격을 재가공해 그간의 추이를 추적하는 법을 알려준다거나, 설비 가동률을 공시에 나온 수치보다 더욱 객관적으로 볼 수 있도록 재산정하는 등 사업보고서를 바탕으로 하여 기업을 적극적으로 분석해 나가는 방법을 일러준다.

또한 재무제표의 작성 원칙과 금융감독원이 정해준 틀에서 언급할 수 없었던 회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들이 주석에 담겨 있으므로 꼼꼼히 챙겨보아야 한다고 일러주거나 전자공시를 볼 때 꼭 알아둬야 할 사항과 효과적인 활용법을 정리해 주는 등 사업보고서와 관련된 투자자들이 놓쳐서는 안 될 중요한 정보들이 담고 있다.

마지막으로 실제 사업보고서를 어떻게 읽고 해석해야 하는지를 실례로 친절히 보여주고 있어서 독자들이 책 내용을 복습해 보고 실제 적용해 보는 데 큰 도움을 준다. 

저자는 수많은 상장기업의 사업보고서를 모두 읽는 것보다는 좋은 기업의 10년치 사업보고서를 수차례 반복해서 읽는 것이 투자에 더 도움이 된다고 강조한다. 이 책을 정독한 독자라면 누구나 저자 못지않게 사업보고서상에서 미세한 숫자나 문자의 변화를 알아내고 그것을 투자에 응용할 수 있는 자료로 만들어내는 능력을 키울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이번 책 출간과 동시에 이 책을 교재로 한 저자의 동영상 강의 CD도 별도 판매하고 있다. 저자 직강 동영상 CD는 부크온 홈페이지에서만 주문할 수 있다. 책만 구입하려면 온라인 서점이나 오프라인 대형 서점을 이용하면 된다.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2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미투데이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신한금융투자 우리투자증권 KB증권 NH농협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동부증권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VIP투자자문 WISEfn UM2M LG 유플러스 카카오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