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샀다 하면 떨어진다"는 개미에게

가치의 저주를 견뎌내라

[최근 출간된 <100% 가치투자>(제임스 몬티어 지음, 부크온 펴냄)는 2013년판 가치투자 원론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왜 가치투자가 여전히 유효하고, 앞으로도 위력을 발휘할 것인지를 근거자료와 경험적 수치로 잘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아래 내용은 충분히 싸다고 판단해 주식을 샀는데 더 떨어졌을 때의 낭패감을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지를 잘 보여주는 글입니다. 본문 내용 중 일부를 소개합니다. 편집자]

 

  가격만 싸면 주식을 사도 될까? 단기적으로 가치(가격 수준)는 수익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싼 주식도 더 하락할 수 있으며, 비싼 주식도 더 상승할 수 있다. 그러나 결국 장기적인 수익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역시 가치(가격 수준)다. 따라서 현재(2009년, 역자주) PER이 급락 수준인 10배로 하락한 영국과 유럽시장은 장기투자자에게 좋은 투자기회라 할 수 있다.

 

 더 좋은 것은 쌀 때 시장에 들어가면 상대적으로 하방 리스크가 적다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시장 PER이 가장 낮을 때 주식을 매수해 그 후 10년간 보유했다고 할 때, 투자자들은 전혀 손실을 보지 않았다.

 

 그러나 케인스가 말한 것처럼 장기투자는 매우 어려워서 이를 실제로 실천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오늘날, 대부분의 투자자들은 경력 리스크career risk(실적이 나쁘면 해고되거나 경력에 위협이 되는 리스크)에 사로잡혀 있는 것 같다. 이 경력 리스크가 어느 정도인지를 알아보기 위해 나는 한 가상의 가치투자자가 시장의 가격 수준이 쌀 때 투자했을 경우 어떤 일이 벌어질지 분석했다.

 

 나는 심한 약세장이 오면 그레이엄과 도드의 PER은 10배까지 하락할 수 있다고 자주 말했다. 따라서 나는 이 가상의 가치투자자가 PER이 10배일 때 매수에 나섰다고 가정했다. 그 결과 단기적으로는 가치의 저주(최적의 타이밍보다 빠른 매수)가 보였다. 따라서 단기적으로는 경력 리스크가 발생했다. 요컨대 시장은 PER 10배까지 하락한 후에도 평균 20% 더 하락했다. 그러나 이 과정은 평균 4개월 정도로 매우 빠르게 진행되었다. 이는 바닥을 정확히 알 수 없기 때문에 지불해야 할 약간의 대가라 할 수 있다. 더욱이 그 후 12개월만 기다리면 시장은 매수 시점의 PER을 회복했다.


 이를 재확인하기 위해 매수 시점의 PER을 10배에서 13배(싼 시장의 상단 PER)로 높여보았다. 그 결과 비슷한 패턴이 나타났다. 매수 시점에서 바닥까지는 당연히 더 긴 9개월이 소요되었다. 단기적으로는 역시 가치의 저주가 있었다. 이 경우 매수 시점의 PER을 회복하는 데는 평균 17개월이 걸렸다.

 

 

 우리는 아주 극단적으로 운이 좋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정확한 바닥을 알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결국 가격은 시장으로 언제 돌아가야 할지를 보여주는 좋은 신호다. 따라서 쌀 때 사야 한다. 그때가 아니면 언제 사겠는가?

 

책 내용 자세히 보기100% 가치투자 : 주식으로 성공한 소수의 투자법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미투데이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입문자를 위한 주식투자교실 기업 이벤트를 활용한 주식투자 전략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NH농협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동부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하나금융투자 VIP투자자문 WISEfn UM2M KT LG 유플러스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