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비율 : 제품의 판매와 외상값 회수 없이도 부채를 갚을 현금이 충분한가?

현금비율은 유동부채 대비 당좌자산(유동자산-재고자산)에서 매출채권을 뺀 값의 비율로서 당좌비율보다 보수적인 관점의 유동성 지표입니다.




1) 유동비율과 당좌비율이 100%를 넘는다고 해도 매출채권이 많은 기업의 경우 현금비율을 살펴봐야 합니다.
2) 현금비율이 100% 이상이라면 보유한 현금만으로 유동부채를 모두 갚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 코멘트

현금은 많고 부채가 거의 없으며 지속적으로 꾸준한 이익이 발생하는 회사는 워렌 버핏이 찾는 장기적인 경쟁우위를 가진 회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출처: 《투자공식 끝장내기》 (정호성, 임동민 지음, 부크홀릭 펴냄)

telegram아이투자 뉴스 텔레그램 채널

기업들의 실적발표 공시와 분기/반기/사업보고서 발표 실적을 가장 빨리 받아볼 수 있습니다.
또한, 깊이 있는 종목분석 기사도 매일 제공합니다.

※ 텔레그램 설치 후, 아이투자 텔레그램 주소로 접속하면 됩니다.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나도 한마디 (댓글 0개)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HTML 태그 등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댓글입력

목록
재무제표 해결사 V차트투자의 전설 앤서니 볼턴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NH농협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동부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하나금융투자 VIP투자자문 WISEfn UM2M naver KT LG 유플러스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