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용어] 유동성 잣대, 순운전자본

편집자주 | 순운전자본,운전자본,유동자산,유동부채,안전마진,그레이엄

순운전자본은 기업의 단기적인 재무 건전성과 기업의 효율성을 나타내는 지표입니다. 영어로는 Working Capital 이라고 합니다.

순운전자본은 대차대조표의 유동자산에서 유동부채를 빼서 계산합니다. 이를 공식으로 쓰면 다음과 같습니다.

순운전자본 = 유동자산 - 유동부채

위 공식에서 보면 순운전자본은 1년 동안 기업을 운영하는 데 소요되는 자본을 말합니다. 순운전자본이 플러스라는 것은 기업이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할 경우 1년 안에 현금으로 지급해야 할 돈 보다 유입되는 돈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일반적으로 좋은 기업들은 순운전자본이 플러스일뿐 아니라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반면 순운전자본이 마이너스라는 것은 1년 안에 현금으로 유입되는 돈 보다 나가야 할 돈이 더 많다는 것을 말합니다. 기업의 유동자산이 유동부채보다 적다면 단기적으로 재무 안전성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뜻이며, 최악의 경우 부도가 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순운전자본이 장기적으로 감소하면 기업의 단기 재무 건전성에 빨간불이 들어오고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따라서 순운전자본이 마이너스인 기업은 단기적인 기업의 재무 안전성이 상대적으로 떨어질 뿐 아니라 순운전자본이 마이너스가 계속 지속되면 현금흐름에도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안전마진'이라는 개념을 만든 벤저민 그레이엄은 주식 투자에 있어 안전마진으로 순운전자본과 시가총액을 비교했습니다. 안전마진이란 가치에서 가격을 뺀 것을 말하는데 그레이엄은 가치의 예로 순운전자본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따라서 그레이엄은 "시가총액이 순운전자본의 2/3이하에서 거래되는 기업은 무조건 투자하라"라는 말로 순운전자본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본인이 설립한 그레이엄-뉴먼이라는 투자회사를 통해 순운전자본을 활용한 투자법을 이용해 실제로 장기간 높은 수익률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최근 기업들의 주가가 많이 하락하면서 국내에도 시가총액이 순운전자본 이하에서 거래되는 기업들이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아이투자가 자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1월14일 종가 기준으로 남양유업, 전기초자, 경남기업, 계룡건설, 와토스코리아,피에스케이,국보디자인,능률교육,태양기전 등 84개 기업이 이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가총액이 순운전자본 이하에서 거래되더라도 순운전자본이 계속 감소하는 기업들은 단기적인 재무 건전성이 급격히 나빠질 수도 있는 만큼, 이들 기업 중에 순운전자본이 증가하면서 시가총액이 급락한 기업들을 찾아 그레이엄의 투자 아이디어를 한번 체크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교육안내] 한달 후면 나도 가치투자 고수!!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1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미투데이
목록
투자자를 위한 엑셀 실전 활용법 기업 이벤트를 활용한 주식투자 전략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NH농협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동부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하나금융투자 VIP투자자문 WISEfn UM2M KT LG 유플러스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