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ru's Talk] 좋은 투자 아이디어는 단순

"그림으로 표현할 수 없는 아이디어에는 투자하지 마라"

진리는 단순하다고 하죠. 위의 말은 피터 린치가 했습니다. 투자의 이유와 근거가 뭔가 복잡하고 이해하기 힘들다면 그것은 좋지 않은 투자라는 거죠. '잘 아는 분야에 투자하라'는 금과옥조를 만들어낸 워렌 버핏은 "뭔가 조사해야할 것이 많은 회사라면 좋지 않은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피터 린치의 말처럼 그림으로 표현하듯 단박에 이해하고 전달할 수 있는 투자 아이디어라야 그나마 좋은지, 안 좋은지 판단해볼 여지도 생기겠죠. 자신이 이해하지 못하는데 좋고, 나쁨을 가려낸다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피터 린치는 그래서 자신이 발딛고 있는 생활 속에서 투자 아이디어를 찾는 것을 권했고, 워렌 버핏은 정말 이해하기 쉬운 캔디 회사, 신문사, 보석회사, 한국의 포스코 같은 곳에 투자하는 것이겠죠.

참 묘한 것은 워렌 버핏이 말한 것처럼 사람들은 자신이 잘 이해하지 못하는데 더 흥미를 느끼고 매력을 느낀다는 점입니다. 마치 이성과 사랑에 빠질 때처럼요.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1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목록
190430_부크온_가치평가190110_배당주클럽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