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ru's Talk] 짧게는 투표기, 길게는 체중계


"증시는 단기적으론 투표기이지만, 장기적으론 체중계이다."


어려운 증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나아질 만하면 이런저런 악재가 돌출하면서 발목을 잡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그러나  주식시장은 단기적으로는 투자자의 탐욕과 공포, 변덕스러움 등이 맞물려 마치 인기투표를 하듯 표를 던지는 투표기에 불과하지만 장기적으로는 내재가치에 따라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는 체중계라는 것이 벤저민 그레이엄의 생각이다.

따라서 일시적으로 투표기가 만들어내는 결과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 그보다는 기업의 내재 가치(intrinsic value)를 산출해내고, 가치 있는 주식을 싼 가격에 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체중계가 사람의 체중을 반영하듯, 주식시장 역시 장기적으로는 주식의 가치를 반영할 것이기 때문이라는 것이 벤저민 그레이엄이나 워렌 버핏 같은 가치투자자의 한결 같은 믿음이다.

다만 그 시기가 언제일지는 그들 역시 모른다. 그래서 그들에게 그 시기를 묻는다면 아마도 "딴데가서 알아보라"는 핀잔을 들을런지 모른다.

최근 증시가 녹록치 않은 상황이지만 안전마진이 충분히 확보된 좋은 주식을 가지고 있다면 시기의 문제일 뿐 언젠가는 보상을 받을 것이라는 믿음을 버리지 말자.

KIERI-한국투자교육연구소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0명)
보내기 : 미투데이
목록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신한금융투자 우리투자증권 KB증권 NH농협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동부증권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VIP투자자문 WISEfn UM2M LG 유플러스 카카오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