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ru's Talk]'싼 주식'이 아니라 '싸게' 사라


 

가치주가 새해 들어서도 여전히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일시적인 부진을 가지고 가치투자의 성과를 논하는 것은 가치투자의 성격에 맞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럼에도 지난 해 하반기부터 이어져온 부진이 여러 투자자를 힘들게 하고 있는 것 역시 사실이다.

이 때문에 미스터마켓(Mr. market)은 최근 들어 부쩍 가격을 낮춰 부르는 경우가 많아졌다. 2000포인트를 넘어섰던 때에는 도통 1700포인트대는 다시 오지 않을 것 같았지만 어느새 슬글슬금 지수는 되돌아 왔다. 이 때문에 싼 주식, 싸게 보이는 주식도 많아졌다.

'역발상 투자의 대가'로 불리는 존 템플턴 경은 "무조건 싼 주식을 산다고 해서 높은 투자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생각했다. 기업 상황이 턱없이 부실할 경우에는 싼 게 비지떡일 수 밖에 없다는 논리다.

존 템플턴은 이 때문에 반드시 좋은 주식을 사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리고 그 주식을 최대한 싸게 사는 것이다. 말하자면 싼 것이 당연해서 싼 주식을 살 게 아니라 좋은 주식을 싸게 사야한다는 주문인 셈이다.

존 템플턴은 좋은 주식을 싸게 살 수 있는 방법으로 모든 사람들이 비관에 빠져 내다 팔기 바쁜 때 주식을 사는 것을 꼽았다. 이른바 바겐세일 기간을 활용하는 것이다. 그 시점이 바겐세일 기간인지 아닌지, 더 싸게 파는 때가 올지 안올지는 각자 판단해야겠지만 말이다.

KIERI-한국투자교육연구소



<주: Guru's Talk은 위대한 투자 대가(guru)의 투자와 관련된 탁월한 명언이나 비유, 예시 등 그때그때의 시류에 맞춰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내용으로 소개합니다.>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4명)
보내기 :
목록
190430_부크온_가치평가190319_부크온_신간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