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ru's Talk] "난 얼마나 벌었을까? 꽝이다."

편집자주 | 피터린치,Guru


"환자에게 가장 좋은 약은 한번 먹으면 완치되는 약이다. 그러나 투자자에게 좋은 약이란, 환자가 계속해서 사야 하는 약이다."

주식을 야구에 빗댄 10루타 주식이란 말로 알려진 피터 린치는 비유와 풍자가 넘치는 알기 쉬운 글로 은퇴한 이후에도 투자자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이 말 역시 피터 린치가 10배 오르는 주식, 즉 10루타 주식을 찾으려면 "우선 자신이 가장 잘 아는 생활반경 내에서 찾으라"는 조언을 할 때 쓰였다. 즉 의사 입장에서는 어떤 약이 환자에게 지속적으로 쓰일지를 누구보다 잘 알 수 있는 환경에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피터 린치는 많은 의사들이 그런 약을 파는 제약주에 투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들은 오히려 석유주식에 정신이 팔려 있었을 것이며, 제약주를 산 사람은 석유 업체 사람들이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남의 떡이 커 보이고, 남의 여자가 더 신비로와 보이는 인간의 심리 구조 탓이다.

피터 린치는 이를 두고 "왜 주식 역시 잔디밭과 마찬가지로 언제나 남의 집 쪽이 더 푸르게 보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피터 린치, 그는 어땠을까.

1980년대 급팽창하던 뮤추얼펀드 회사에서 근무했으니 누구보다 관련 업체의 성장성을 잘 알 수 있었을 것 아니겠는가. "나는 얼마나 벌었을까? 꽝이다. 금융서비스업의 어떤 주식도 전혀 사지 않았다." 그것이 그의 답이다. 너무 바빴던 탓에 주변에 일어나는 일을 미처 챙기지 못했다는 것이 그의 엉뚱한 '변명'이다.  왜 그렇게 바빴을까. 그 역시 의사들처럼 석유주에 관심이 팔려 있었던 탓에? 그는 그렇게 솔직히 고백했다.

<Get more!>

어쨌거나, 피터 린치는 그의 말대로 금융서비스업에는 썩 잘 투자하지 못했는지 모른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그가 운용했던 마젤란펀드에 돈을 맡겼던 투자자는 13년 만에 28배나 불어난 자산을 손에 쥐었다. 피터 린치는 1977년 피델리티의 마젤란펀드를 맡아 1990년 물러날 때까지 200만달러 정도의 자산을 130억 달러의 규모로 키워냈다. 이는 그가 해마다 500개 이상의 기업체를 방문하고 매주 10여명의 경영자를 만날 정도로 열정적으로 일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KIERI-한국투자교육연구소


<주: Guru's Talk은 위대한 투자 대가(guru)의 투자와 관련된 탁월한 명언이나 비유, 예시 등 그때그때의 시류에 맞춰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내용으로 소개합니다.>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바로가기] 종목발굴에 강한 아이투자 전체기사 보기
https://goo.gl/tdcM33
아이투자 구독 채널 바로가기



프린트프린트 스크랩블로그 담기(0명) 점수주기점수주기(2명)
보내기 :
목록
190430_부크온_가치평가190110_배당주클럽

제휴 및 서비스제공사

뉴스핌 이데일리 키움증권 미래에셋증권 KB증권 하이투자증권 교보증권 DB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이베스트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VIP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에프앤가이드 민앤지 빅파이낸스 IRKUDOS이패스코리아 naver LG유플러스 KT
우리투자증권-맞춤형 투자정보 서비스